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러시아 영토내에서 우크라 포격 증거 있다”
입력 2014.07.25 (10:23) 수정 2014.07.25 (10:26) 연합뉴스
러시아군이 자국 영내에서 우크라이나군을 포격한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미국 정부가 2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마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가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러시아군이 자국 영토 안에서 우크라이나군에 포격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러시아가 더 강력한 다중 로켓 발사대 등 우크라이나 내 친(親)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에 전달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새로운 증거도 확보했다고 전했다.

하프 대변인은 그러나 러시아군이 반군에 지원하려는 로켓 시스템의 종류와 정보 출처 등에 대한 설명은 거절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 대변인실의 스티브 워런 대령도 최근 며칠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쪽으로 포격을 했다며 "이는 명백한 군사적 긴장 고조"라고 말했다.

워런 대령은 아울러 이같은 공격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반군에 대한 광범위한 지원 의도를 보여주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직접 개입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국방부 관계자들도 러시아군의 포격이 지난 17일 말레이시아 항공기가 우크라이나 상공에서 피격·추락한 것과 거의 같은 시기에 시작됐다고 밝혔다.

다만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상공으로 대공포를 발사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적인 정보를 입수하지 못했다고 이들은 덧붙였다.

이들은 이어 말레이기 피격 이후에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인접 지대에 병력 보강과 반군에 대한 무기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우크라이나 접경지에 배치된 러시아군이 지난주까지만 해도 1만2천명가량이었으나 최근 1만5천명으로 늘었으며 우크라이나 반군 훈련과 무기지원 창구기능을 하는 러시아 남부 로스토프로 군사 장비가 계속 도착하고 있다고 말했다.
  • 미 “러시아 영토내에서 우크라 포격 증거 있다”
    • 입력 2014-07-25 10:23:16
    • 수정2014-07-25 10:26:34
    연합뉴스
러시아군이 자국 영내에서 우크라이나군을 포격한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미국 정부가 2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마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가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러시아군이 자국 영토 안에서 우크라이나군에 포격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러시아가 더 강력한 다중 로켓 발사대 등 우크라이나 내 친(親)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에 전달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새로운 증거도 확보했다고 전했다.

하프 대변인은 그러나 러시아군이 반군에 지원하려는 로켓 시스템의 종류와 정보 출처 등에 대한 설명은 거절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 대변인실의 스티브 워런 대령도 최근 며칠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쪽으로 포격을 했다며 "이는 명백한 군사적 긴장 고조"라고 말했다.

워런 대령은 아울러 이같은 공격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반군에 대한 광범위한 지원 의도를 보여주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직접 개입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국방부 관계자들도 러시아군의 포격이 지난 17일 말레이시아 항공기가 우크라이나 상공에서 피격·추락한 것과 거의 같은 시기에 시작됐다고 밝혔다.

다만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상공으로 대공포를 발사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적인 정보를 입수하지 못했다고 이들은 덧붙였다.

이들은 이어 말레이기 피격 이후에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인접 지대에 병력 보강과 반군에 대한 무기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우크라이나 접경지에 배치된 러시아군이 지난주까지만 해도 1만2천명가량이었으나 최근 1만5천명으로 늘었으며 우크라이나 반군 훈련과 무기지원 창구기능을 하는 러시아 남부 로스토프로 군사 장비가 계속 도착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