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승엽, 최고령 3할·30홈런·100타점 도전
입력 2014.07.25 (13:28) 수정 2014.07.25 (13:34) 연합뉴스
'국민타자' 이승엽(38·삼성 라이온즈)이 시원한 홈런포로 '나이'에 대한 우려를 지워냈다.

자신은 "확실히 힘이 떨어졌다"고 하지만 여전히 이승엽은 상대 투수를 두렵게 하는 타자다.

이승엽이 건재를 과시하면서 한국 최고령 30홈런과 전 경기 출전 기록 경신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현재 타격감을 유지한다면 최고령 타율 3할·30홈런·100타점 달성 기록도 이승엽이 차지한다.

이승엽은 23일과 2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원정경기에서 3홈런을 몰아치며 시즌 홈런 수를 22개로 늘렸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8시즌을 뛰고 2012년 복귀한 이승엽은 그해 21개의 아치를 그렸고 지난해에는 13홈런으로 주춤했다. 올해는 81경기만에 22홈런을 쏘아 올리며 국내 복귀 후 최다 홈런을 쳐내고 있다.

이승엽은 2006년 41세에 22홈런을 기록한 펠릭스 호세(당시 롯데)와 2009년 38세로 26개의 홈런을 친 로베르트 페타지니(당시 LG 트윈스), 2007년 38세로 22홈런을 기록한 양준혁(삼성)에 이어 역대 네 번째 최고령 20홈런 달성자가 됐다.

아직 삼성의 정규시즌은 47경기나 남았다. 이승엽이 현재 속도를 유지한다면 정규시즌 종료 시점에 35홈런 고지도 밟을 수 있다.

한국 프로야구 최고령 30홈런 기록은 2001년 호세의 36세다. 이승엽이 8홈런을 더 보태면 기록 달성자의 이름이 바뀐다.

이승엽은 "건강을 유지하면서 시즌을 마쳐야 그 정도 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의 바람대로 건강을 유지한다면 또 다른 기록도 탄생한다.

이승엽은 24일까지 팀이 치른 81경기에 모두 출전했다. 남은 47경기를 정상적으로 소화하면 양준혁(2006년 삼성)과 강동우(2011년 한화)이 보유한 역대 최고령 전 경기 출전 기록(만 37세)도 경신하게 된다.

이승엽이 가장 의식하는 기록은 '정확성과 힘을 겸비한 타자'의 상징인 타율 3할·30홈런·100타점이다.

이승엽은 2012년 한국으로 돌아오며 "은퇴하기 전에 그 기록을 꼭 한 번 더 세우고 싶다"고 밝혔다.

전성기 시절 이승엽은 한 시즌 최다인 56홈런(2003년)을 치면서도 타율 3할을 유지하는 대단한 타자였다.

그는 1997·1998·1999·2002·2003년 총 5차례 타율 3할을 유지하면서 30개 이상의 아치를 그려 100개가 넘는 타점 기록했다.

올해 이승엽은 24일까지 타율 0.306·22홈런·70타점을 기록 중이다. 35홈런·110타점이 가능한 속도다.

이승엽이 국내 복귀를 결심하며 가슴에 품었던 목표를 올해 달성한다면 최고령 타율 3할·30홈런·100타점 달성자가 된다.

종전 기록은 2001년 호세(타율 0.335·36홈런·102타점)의 36세다.

이승엽은 "젊은 시절이라면 모를까, 지금은 달성하기 쉽지 않은 기록"이라고 몸을 낮췄다.

하지만 최근 이승엽은 전성기 시절을 연상케 하는 스윙을 선보이고 있다.
  • 이승엽, 최고령 3할·30홈런·100타점 도전
    • 입력 2014-07-25 13:28:41
    • 수정2014-07-25 13:34:55
    연합뉴스
'국민타자' 이승엽(38·삼성 라이온즈)이 시원한 홈런포로 '나이'에 대한 우려를 지워냈다.

자신은 "확실히 힘이 떨어졌다"고 하지만 여전히 이승엽은 상대 투수를 두렵게 하는 타자다.

이승엽이 건재를 과시하면서 한국 최고령 30홈런과 전 경기 출전 기록 경신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현재 타격감을 유지한다면 최고령 타율 3할·30홈런·100타점 달성 기록도 이승엽이 차지한다.

이승엽은 23일과 2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원정경기에서 3홈런을 몰아치며 시즌 홈런 수를 22개로 늘렸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8시즌을 뛰고 2012년 복귀한 이승엽은 그해 21개의 아치를 그렸고 지난해에는 13홈런으로 주춤했다. 올해는 81경기만에 22홈런을 쏘아 올리며 국내 복귀 후 최다 홈런을 쳐내고 있다.

이승엽은 2006년 41세에 22홈런을 기록한 펠릭스 호세(당시 롯데)와 2009년 38세로 26개의 홈런을 친 로베르트 페타지니(당시 LG 트윈스), 2007년 38세로 22홈런을 기록한 양준혁(삼성)에 이어 역대 네 번째 최고령 20홈런 달성자가 됐다.

아직 삼성의 정규시즌은 47경기나 남았다. 이승엽이 현재 속도를 유지한다면 정규시즌 종료 시점에 35홈런 고지도 밟을 수 있다.

한국 프로야구 최고령 30홈런 기록은 2001년 호세의 36세다. 이승엽이 8홈런을 더 보태면 기록 달성자의 이름이 바뀐다.

이승엽은 "건강을 유지하면서 시즌을 마쳐야 그 정도 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의 바람대로 건강을 유지한다면 또 다른 기록도 탄생한다.

이승엽은 24일까지 팀이 치른 81경기에 모두 출전했다. 남은 47경기를 정상적으로 소화하면 양준혁(2006년 삼성)과 강동우(2011년 한화)이 보유한 역대 최고령 전 경기 출전 기록(만 37세)도 경신하게 된다.

이승엽이 가장 의식하는 기록은 '정확성과 힘을 겸비한 타자'의 상징인 타율 3할·30홈런·100타점이다.

이승엽은 2012년 한국으로 돌아오며 "은퇴하기 전에 그 기록을 꼭 한 번 더 세우고 싶다"고 밝혔다.

전성기 시절 이승엽은 한 시즌 최다인 56홈런(2003년)을 치면서도 타율 3할을 유지하는 대단한 타자였다.

그는 1997·1998·1999·2002·2003년 총 5차례 타율 3할을 유지하면서 30개 이상의 아치를 그려 100개가 넘는 타점 기록했다.

올해 이승엽은 24일까지 타율 0.306·22홈런·70타점을 기록 중이다. 35홈런·110타점이 가능한 속도다.

이승엽이 국내 복귀를 결심하며 가슴에 품었던 목표를 올해 달성한다면 최고령 타율 3할·30홈런·100타점 달성자가 된다.

종전 기록은 2001년 호세(타율 0.335·36홈런·102타점)의 36세다.

이승엽은 "젊은 시절이라면 모를까, 지금은 달성하기 쉽지 않은 기록"이라고 몸을 낮췄다.

하지만 최근 이승엽은 전성기 시절을 연상케 하는 스윙을 선보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