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세계 12억명 절대빈곤층…하루소득 천290원↓”
입력 2014.07.25 (16:01) 국제
전 세계에서 절대 빈곤 상태에 있거나 차상위 계층에 속한 '가난한 사람들'이 22억 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유엔개발계획은 '2013년도 인간개발보고서'를 내고 지난해 91개 개발도상국에서 건강과 교육, 삶의 질 등을 고려할 때 빈곤 상태에 있는 인구가 15억 명에 육박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시 빈곤 상태에 빠질 위험이 있는 차상위계층은 8억 명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루 소득이 미화 1.25달러, 우리돈 천290원 이하인 절대 빈곤층 인구는 12억 명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개도국 어린이 5명 중 1명이 절대빈곤층에 속하고 100명 가운데 7명은 5살 이전에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개발계획은 한국을 비교적 이른 시기에 복지정책을 성공적으로 도입한 나라로 꼽으며 가난을 벗어나는 능력을 키우기 위해 국가가 보편적 사회복지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유엔 “세계 12억명 절대빈곤층…하루소득 천290원↓”
    • 입력 2014-07-25 16:01:58
    국제
전 세계에서 절대 빈곤 상태에 있거나 차상위 계층에 속한 '가난한 사람들'이 22억 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유엔개발계획은 '2013년도 인간개발보고서'를 내고 지난해 91개 개발도상국에서 건강과 교육, 삶의 질 등을 고려할 때 빈곤 상태에 있는 인구가 15억 명에 육박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시 빈곤 상태에 빠질 위험이 있는 차상위계층은 8억 명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루 소득이 미화 1.25달러, 우리돈 천290원 이하인 절대 빈곤층 인구는 12억 명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개도국 어린이 5명 중 1명이 절대빈곤층에 속하고 100명 가운데 7명은 5살 이전에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개발계획은 한국을 비교적 이른 시기에 복지정책을 성공적으로 도입한 나라로 꼽으며 가난을 벗어나는 능력을 키우기 위해 국가가 보편적 사회복지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