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중학생 대화 상대, 아버지는 뒷순위”
입력 2014.07.25 (16:25) 사회
가정에서의 대화 상대로 아버지를 꼽은 초·중학생이, 100명 가운데 8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시 교육청 서부교육지원청은, 초등학교 4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 학생 2천 2백 90여 명을 조사한 결과, 가정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대상은 '어머니'가 64%로 가장 많았고 '형제·자매'가 14.3%로 뒤를 이었습니다.

반면 '아버지'라고 대답한 학생은 7.9%에 불과했습니다.

부산 서부교육청은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아버지와 대화를 나눌 수 있게 하는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 “초·중학생 대화 상대, 아버지는 뒷순위”
    • 입력 2014-07-25 16:25:49
    사회
가정에서의 대화 상대로 아버지를 꼽은 초·중학생이, 100명 가운데 8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시 교육청 서부교육지원청은, 초등학교 4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 학생 2천 2백 90여 명을 조사한 결과, 가정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대상은 '어머니'가 64%로 가장 많았고 '형제·자매'가 14.3%로 뒤를 이었습니다.

반면 '아버지'라고 대답한 학생은 7.9%에 불과했습니다.

부산 서부교육청은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아버지와 대화를 나눌 수 있게 하는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