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사본부 “수색강화, 간접 사인 단서찾기 주력”
입력 2014.07.25 (17:18) 사회
유병언 변사사건 수사본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사망 원인을 끝내 밝히지 못함에 따라, 주변 정황과 유류품 확보 등을 통해 간접 사인을 밝히기로 하고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수사본부는, 유 전 회장의 마지막 은신처인 별장과 시신 발견 장소 등을 중심으로 수색을 강화하고 주민 탐문 수사 등을 통해, 유 전 회장의 마지막 행적을 밝힌다는 계획입니다.

또 유 전 회장의 사망이 공식 확인된 만큼 수사 대상자들의 심경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배자 검거 활동을 강화하고, 구속된 피의자들의 추가 진술이 나올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한편 수사본부는, 어제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이 유 전 회장의 시신 발견 시점이 알려진 것보다 훨씬 이전이라고 제기한 의혹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수사본부 “수색강화, 간접 사인 단서찾기 주력”
    • 입력 2014-07-25 17:18:56
    사회
유병언 변사사건 수사본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사망 원인을 끝내 밝히지 못함에 따라, 주변 정황과 유류품 확보 등을 통해 간접 사인을 밝히기로 하고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수사본부는, 유 전 회장의 마지막 은신처인 별장과 시신 발견 장소 등을 중심으로 수색을 강화하고 주민 탐문 수사 등을 통해, 유 전 회장의 마지막 행적을 밝힌다는 계획입니다.

또 유 전 회장의 사망이 공식 확인된 만큼 수사 대상자들의 심경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배자 검거 활동을 강화하고, 구속된 피의자들의 추가 진술이 나올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한편 수사본부는, 어제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이 유 전 회장의 시신 발견 시점이 알려진 것보다 훨씬 이전이라고 제기한 의혹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