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우익단체, 군위안부 논의 유엔회의장서 ‘소란’
입력 2014.07.25 (18:35) 연합뉴스
우익 성향의 일본 단체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논하는 유엔 위원회 회의장에서 세력을 과시하면서 회의를 방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일본변호사협회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 작업반 좌장을 맡은 가이도 유이치(海渡雄一) 변호사 등에 따르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강제연행되지 않았고 "매춘부"였다고 주장하는 일본 단체 등 관계자 약 10명이 이달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의 회의장에서 '일본군 위안부 제도가 성 노예 제도가 아니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옹호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 대표가 일본군 위안부 제도를 성 노예 제도라고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발언하자 일제히 손뼉을 쳤다.

이는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 위원 가운데 한 명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고노(河野)담화 검증에 관해 질의하면서 위안부 제도가 사실상 성 노예 제도가 아니냐는 취지로 지적하자 이에 반론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다.

의장은 이들의 행동이 허용되지 않는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 관계자는 이 회의가 끝나고 나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해 질의한 위원을 둘러싸고 비난하는 등 심리적 압박을 가했고 결국 사무소 측이 이 위원을 곤경에서 벗어나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이도 변호사는 회의장에서는 경청하는 것이 상식이라며 "매우 무례한 행동"이라고 말했다.

와타나베 미나(渡邊美柰) '여성을 위한 전쟁과 평화 자료관' 사무국장은 "이런 식으로 심각하게 규칙을 위반하는 행위 때문에 일본에서 회의장까지 다녀온 우리로서는 매우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가이도 변호사는 이들이 시민단체의 브리핑 장에 들어가려고 관계자들과 옥신각신 다툼을 벌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 일 우익단체, 군위안부 논의 유엔회의장서 ‘소란’
    • 입력 2014-07-25 18:35:45
    연합뉴스
우익 성향의 일본 단체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논하는 유엔 위원회 회의장에서 세력을 과시하면서 회의를 방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일본변호사협회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 작업반 좌장을 맡은 가이도 유이치(海渡雄一) 변호사 등에 따르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강제연행되지 않았고 "매춘부"였다고 주장하는 일본 단체 등 관계자 약 10명이 이달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의 회의장에서 '일본군 위안부 제도가 성 노예 제도가 아니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옹호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 대표가 일본군 위안부 제도를 성 노예 제도라고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발언하자 일제히 손뼉을 쳤다.

이는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 위원 가운데 한 명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고노(河野)담화 검증에 관해 질의하면서 위안부 제도가 사실상 성 노예 제도가 아니냐는 취지로 지적하자 이에 반론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다.

의장은 이들의 행동이 허용되지 않는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 관계자는 이 회의가 끝나고 나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해 질의한 위원을 둘러싸고 비난하는 등 심리적 압박을 가했고 결국 사무소 측이 이 위원을 곤경에서 벗어나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이도 변호사는 회의장에서는 경청하는 것이 상식이라며 "매우 무례한 행동"이라고 말했다.

와타나베 미나(渡邊美柰) '여성을 위한 전쟁과 평화 자료관' 사무국장은 "이런 식으로 심각하게 규칙을 위반하는 행위 때문에 일본에서 회의장까지 다녀온 우리로서는 매우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가이도 변호사는 이들이 시민단체의 브리핑 장에 들어가려고 관계자들과 옥신각신 다툼을 벌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