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헤드라인]
입력 2014.07.25 (20:59) 수정 2014.07.25 (21: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유병언 장남 유대균 경기 용인서 검거

경찰이 경기도 용인의 한 오피스텔에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남 유대균 씨와 도피 조력자 박수경 씨를 검거했습니다. 유 씨는 검거 당시 별다른 저항 없이 순순히 체포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병언 확실…시신 부패해 사인 불명”

전남 순천에서 발견된 변사체는 유병언 씨의 시신이 맞다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발표했습니다. 독극물은 검출되지 않았지만, 시신 부패가 심해 명확한 사망 원인 규명엔 실패했습니다.

유엔 “위안부 사과·배상해야”…일 “관계 개선”

유엔 인권기구가 위안부 문제를 일본 정부가 사과하고 배상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아베 일본 총리는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전달했고, 박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통상 임금 확대’ 노동계 들썩­…파업에 소송도

통상임금에 상여금을 포함시키는 문제를 두고, 파업 움직임이 확산되는 등 노동계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명확한 기준이 없어 노사 간 소송이 벌어진 사업장만 2백 곳이 넘습니다.

준비 운동도 없이 체력 평가…중학생 중태

학교에서 체력 평가를 받은 중학생이 쓰러져 중태에 빠졌습니다. 평가를 빨리 마치기 위해 준비 운동도 없이 무리하게 체력 평가를 진행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뉴스9 헤드라인]
    • 입력 2014-07-25 20:16:03
    • 수정2014-07-25 21:07:35
    뉴스 9
유병언 장남 유대균 경기 용인서 검거

경찰이 경기도 용인의 한 오피스텔에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남 유대균 씨와 도피 조력자 박수경 씨를 검거했습니다. 유 씨는 검거 당시 별다른 저항 없이 순순히 체포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병언 확실…시신 부패해 사인 불명”

전남 순천에서 발견된 변사체는 유병언 씨의 시신이 맞다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발표했습니다. 독극물은 검출되지 않았지만, 시신 부패가 심해 명확한 사망 원인 규명엔 실패했습니다.

유엔 “위안부 사과·배상해야”…일 “관계 개선”

유엔 인권기구가 위안부 문제를 일본 정부가 사과하고 배상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아베 일본 총리는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전달했고, 박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통상 임금 확대’ 노동계 들썩­…파업에 소송도

통상임금에 상여금을 포함시키는 문제를 두고, 파업 움직임이 확산되는 등 노동계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명확한 기준이 없어 노사 간 소송이 벌어진 사업장만 2백 곳이 넘습니다.

준비 운동도 없이 체력 평가…중학생 중태

학교에서 체력 평가를 받은 중학생이 쓰러져 중태에 빠졌습니다. 평가를 빨리 마치기 위해 준비 운동도 없이 무리하게 체력 평가를 진행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