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대균 지치고 체념한 모습…“부친사망 조금전 알아”
입력 2014.07.25 (22:30) 수정 2014.07.25 (22:30) 연합뉴스
25일 경기도 용인시 한 오피스텔에서 검거돼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압송된 유병언(73·사망) 전 세모그룹 회장(청해진해운 회장)의 장남 대균(44) 씨는 수배 전단에 나온 그대로였지만 오랜 도피 생활 탓인지 지치고 체념한 모습이었다.

오후 9시 20분께 인천시 남구 광수대 건물 정문 앞 경찰차에서 내린 유씨는 검은색 상·하의에 검정 구두를 신고 있었다. 곱슬끼가 있는 검은 머리는 목 중간까지 길러져 있었다.

콧수염과 턱수염이 짧게 자라 있었고 수배전단 상의 사진처럼 상당히 육중한 체구였다. 하얗고 통통한 얼굴은 땀인지 비인지 모를 물기에 젖어 있었다.

취채진 앞에 선 유씨는 아버지의 사망 소식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조금 전 알았다"고 답하며 순간 울먹였다.

이어 심경이 어떠냐고 묻자 "부모 자식 사이에 부모가 돌아가셨는데 기분이 어떻겠습니까"라고 작은 목소리로 중얼거리듯 답했다.

도주하면서 가족과 연락한 적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없었다"고 짧게 말했다.

언제까지 도피할 생각이었는지, 국민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었는지를 묻는 말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유씨가 건물 안으로 들어간 뒤 유씨의 도피 조력자로 함께 검거된 박수경(34·여) 씨가 경찰차에서 내렸다.

마른 체구에 여성치고 상당히 큰 키의 박씨는 역시 검은 상·하의를 입고 굽이 있는 검정 구두를 신고 있었다. 긴 머리는 동그랗게 말아 뒤로 묶은 모습이었다.

유병언 전 회장의 사망 소식을 알고 있었는지, 언제부터 같이 있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박씨는 입을 꼭 다물고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유씨와 박씨는 약 5분간 광수대에서 신원 확인을 한 뒤 타고 온 경찰차에 다시 올라 인천지검으로 향했다.
  • 유대균 지치고 체념한 모습…“부친사망 조금전 알아”
    • 입력 2014-07-25 22:30:34
    • 수정2014-07-25 22:30:52
    연합뉴스
25일 경기도 용인시 한 오피스텔에서 검거돼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압송된 유병언(73·사망) 전 세모그룹 회장(청해진해운 회장)의 장남 대균(44) 씨는 수배 전단에 나온 그대로였지만 오랜 도피 생활 탓인지 지치고 체념한 모습이었다.

오후 9시 20분께 인천시 남구 광수대 건물 정문 앞 경찰차에서 내린 유씨는 검은색 상·하의에 검정 구두를 신고 있었다. 곱슬끼가 있는 검은 머리는 목 중간까지 길러져 있었다.

콧수염과 턱수염이 짧게 자라 있었고 수배전단 상의 사진처럼 상당히 육중한 체구였다. 하얗고 통통한 얼굴은 땀인지 비인지 모를 물기에 젖어 있었다.

취채진 앞에 선 유씨는 아버지의 사망 소식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조금 전 알았다"고 답하며 순간 울먹였다.

이어 심경이 어떠냐고 묻자 "부모 자식 사이에 부모가 돌아가셨는데 기분이 어떻겠습니까"라고 작은 목소리로 중얼거리듯 답했다.

도주하면서 가족과 연락한 적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없었다"고 짧게 말했다.

언제까지 도피할 생각이었는지, 국민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었는지를 묻는 말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유씨가 건물 안으로 들어간 뒤 유씨의 도피 조력자로 함께 검거된 박수경(34·여) 씨가 경찰차에서 내렸다.

마른 체구에 여성치고 상당히 큰 키의 박씨는 역시 검은 상·하의를 입고 굽이 있는 검정 구두를 신고 있었다. 긴 머리는 동그랗게 말아 뒤로 묶은 모습이었다.

유병언 전 회장의 사망 소식을 알고 있었는지, 언제부터 같이 있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박씨는 입을 꼭 다물고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유씨와 박씨는 약 5분간 광수대에서 신원 확인을 한 뒤 타고 온 경찰차에 다시 올라 인천지검으로 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