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명브랜드 만든 중견기업들, 상표권 소송 잇따라 승소
입력 2014.07.28 (05:52) 수정 2014.07.28 (07:48) 연합뉴스
유명 브랜드를 만드는 데 성공한 국내 중견기업들이 상표권 소송에서 잇따라 승소해 주목된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3부(심우용 부장판사)는 주식회사 로만손이 "상표권 침해를 금지해달라"며 김모씨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로만손은 왕관 모양의 귀금속으로 유명한 '제이에스티나' 브랜드의 제조업체다.

로만손은 김씨가 자사와 비슷한 왕관 모양을 넣은 가방을 만들어 팔자 이번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김씨의 상표가 로만손 상표와 약간 차이가 있으나 두 상표를 동종 상품에 사용할 경우 일반 수요자는 상품의 출처에 관해 오인·혼동할 염려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김씨가 로만손에 1천만원을 배상하고, 왕관 모양이 찍힌 가방을 모두 폐기 처분토록 했다.

한편 같은 법원 민사합의50부(조영철 수석부장판사)는 주식회사 한경희생활과학이 "상표권 침해를 금지해달라"며 도모씨를 상대로 낸 가처분 신청에서 한경희생활과학 측 손을 들어줬다.

한경희생활과학은 도씨가 '한경희청소'라는 상호로 사업자 등록을 하고 사무실 청소 등 청소업을 벌이자 가처분 신청을 냈다.

재판부는 "'한경희'는 한경희생활과학의 전기식 스팀청소기 상표로 국내에 널리 알려졌다"며 "일반 수요자는 한경희생활과학과 한경희청소 사이에 특수 관계가 있는 것으로 혼동할 수 있다"고 판시했다.
  • 유명브랜드 만든 중견기업들, 상표권 소송 잇따라 승소
    • 입력 2014-07-28 05:52:46
    • 수정2014-07-28 07:48:00
    연합뉴스
유명 브랜드를 만드는 데 성공한 국내 중견기업들이 상표권 소송에서 잇따라 승소해 주목된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3부(심우용 부장판사)는 주식회사 로만손이 "상표권 침해를 금지해달라"며 김모씨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로만손은 왕관 모양의 귀금속으로 유명한 '제이에스티나' 브랜드의 제조업체다.

로만손은 김씨가 자사와 비슷한 왕관 모양을 넣은 가방을 만들어 팔자 이번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김씨의 상표가 로만손 상표와 약간 차이가 있으나 두 상표를 동종 상품에 사용할 경우 일반 수요자는 상품의 출처에 관해 오인·혼동할 염려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김씨가 로만손에 1천만원을 배상하고, 왕관 모양이 찍힌 가방을 모두 폐기 처분토록 했다.

한편 같은 법원 민사합의50부(조영철 수석부장판사)는 주식회사 한경희생활과학이 "상표권 침해를 금지해달라"며 도모씨를 상대로 낸 가처분 신청에서 한경희생활과학 측 손을 들어줬다.

한경희생활과학은 도씨가 '한경희청소'라는 상호로 사업자 등록을 하고 사무실 청소 등 청소업을 벌이자 가처분 신청을 냈다.

재판부는 "'한경희'는 한경희생활과학의 전기식 스팀청소기 상표로 국내에 널리 알려졌다"며 "일반 수요자는 한경희생활과학과 한경희청소 사이에 특수 관계가 있는 것으로 혼동할 수 있다"고 판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