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증시 외국인 보유 시가총액 사상 최고치 육박
입력 2014.07.28 (06:33) 수정 2014.07.28 (10:54) 연합뉴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보유 시가총액이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5일 기준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보유 시총은 432조6천억원이다.

이는 이전 기록인 지난해 10월 30일의 431조8천억원을 넘어선 것이다.

외국인 보유 시총은 2007년 7월 350조원에 육박했다가 세계 금융위기의 영향으로 2008년 11월 141조원까지 줄었다.

이후 꾸준히 상승해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찍은 2011년 5월 408조원을 찍고 이후 등락을 거듭하면서도 완만한 상승세에 있다.

외국인 보유 시총은 유가증권시장 전체 시가총액과 더불어 코스피를 선행하는 대표적인 지표로 꼽힌다는 점에서 코스피에 대한 장밋빛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기호 LIG투자증권은 리서치본부장은 "2004∼2005년에도 코스피가 박스권 상단인 1,000선을 돌파하기 전에 외국인 보유 시총과 시장 전체 시총이 선행했다"며 "선행 순서는 외국인 보유 시가총액, 전체 시가총액, 코스피 순서"라고 분석했다.

외국인 보유 시총에 이어 유가증권시장 시총이 사상 최고치인 2011년 5월 2일의 1천250조원을 넘어서고, 코스피도 장기간의 박스권을 탈출해 사상 최고가 경신을 할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지난 25일 기준으로 코스피는 연중 최고 수준인 2,033.85였으며 코스피 시총은 1천217조원이었다.

코스피가 2,000선 전후로 물러났다가 다시 2,010선을 돌파한 지난 15일부터 25일까지 외국인은 10거래일 연속 순매수를 나타내며 1조3천45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같은 기간 개인과 기관이 각각 3천151억원, 9천493억원어치를 순매도한 것과 대조된다.

특히 지 본부장은 지난주 코스피가 2,030선으로 이전에 외국인 보유 시총이 사상 최고 수준이었던 지난해 10∼11월의 2,050선보다 낮은 수준이었는데도 외국인 보유 시총이 늘어난 점이 고무적이라고 지적했다.

지 본부장은 "코스피가 2,050선을 넘어선다면 매도포지션 청산 등으로 오버슈팅(과매수)이 나올 수 있다"며 "9월 코스피는 사상 최고치인 2,231 수준까지 상승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 증시 외국인 보유 시가총액 사상 최고치 육박
    • 입력 2014-07-28 06:33:24
    • 수정2014-07-28 10:54:30
    연합뉴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보유 시가총액이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5일 기준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보유 시총은 432조6천억원이다.

이는 이전 기록인 지난해 10월 30일의 431조8천억원을 넘어선 것이다.

외국인 보유 시총은 2007년 7월 350조원에 육박했다가 세계 금융위기의 영향으로 2008년 11월 141조원까지 줄었다.

이후 꾸준히 상승해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찍은 2011년 5월 408조원을 찍고 이후 등락을 거듭하면서도 완만한 상승세에 있다.

외국인 보유 시총은 유가증권시장 전체 시가총액과 더불어 코스피를 선행하는 대표적인 지표로 꼽힌다는 점에서 코스피에 대한 장밋빛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기호 LIG투자증권은 리서치본부장은 "2004∼2005년에도 코스피가 박스권 상단인 1,000선을 돌파하기 전에 외국인 보유 시총과 시장 전체 시총이 선행했다"며 "선행 순서는 외국인 보유 시가총액, 전체 시가총액, 코스피 순서"라고 분석했다.

외국인 보유 시총에 이어 유가증권시장 시총이 사상 최고치인 2011년 5월 2일의 1천250조원을 넘어서고, 코스피도 장기간의 박스권을 탈출해 사상 최고가 경신을 할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지난 25일 기준으로 코스피는 연중 최고 수준인 2,033.85였으며 코스피 시총은 1천217조원이었다.

코스피가 2,000선 전후로 물러났다가 다시 2,010선을 돌파한 지난 15일부터 25일까지 외국인은 10거래일 연속 순매수를 나타내며 1조3천45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같은 기간 개인과 기관이 각각 3천151억원, 9천493억원어치를 순매도한 것과 대조된다.

특히 지 본부장은 지난주 코스피가 2,030선으로 이전에 외국인 보유 시총이 사상 최고 수준이었던 지난해 10∼11월의 2,050선보다 낮은 수준이었는데도 외국인 보유 시총이 늘어난 점이 고무적이라고 지적했다.

지 본부장은 "코스피가 2,050선을 넘어선다면 매도포지션 청산 등으로 오버슈팅(과매수)이 나올 수 있다"며 "9월 코스피는 사상 최고치인 2,231 수준까지 상승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