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업·창업 유리…대학가 ‘3D 프린터’ 배우기 열풍
입력 2014.07.28 (06:36) 수정 2014.07.28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차 산업혁명이라는 수식어까지 붙은 '3D 프린터'가 설계부터 제작까지, 기존 제조업 분야를 새롭게 바꿔놓고 있습니다.

취업과 창업에 유리해진다는 전망에, 대학가에서는 '3D 프린터' 배우기 경쟁이 뜨겁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5월 문을 연 부산의 한 3D 프린팅 지원센터.

대학생들이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캐릭터 이미지를 직접 설계하고.

3D 프린터로, 입체 제작물을 출력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낸 만화 속 캐릭터 3D 인형이 학생들의 졸업 작품입니다.

<인터뷰> 임지수(신라대 컴 디자인학부 4학년) : "애니메이션 만들고, 게임도 만들고, 여기 와서 3D 프린터를 이용해서 캐릭터 상품도 만들어보고 있습니다."

3D 프린터가 취업에 유망하다는 전망이 잇따르자 캐릭터와 목공예, 조소 등 디자인을 배우는 대학생들에게 특히 인깁니다.

지난 1학기, '3D 프로젝트' 강의를 처음 개설한 또 다른 대학굡니다.

여름방학 동안 3D 프린터로 생활소품을 직접 찍어내는 법을 배웁니다.

<녹취> 이해구(경성대 제품디자인 교수) : "손가락 부분 디자인은 가급적 복잡하지 않게 굉장히 간단하게 만드는 게 상책입니다."

취업도 취업이지만 장비 구입비용이 크게 안들어 벤처 창업을 꿈꾸는 젊은이들도 있습니다.

<인터뷰> 송승환(경성대 제품디자인학3학년) : "금형사출 없이 바로 뽑아낼 수 있으니까 창업해서 얼마든지 1인 사업까지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10년 후 미래를 바꿀 혁신기술로 꼽히는 3D 프린터.

그 인기와 함께 대학생들의 기술 배우기 열기도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 취업·창업 유리…대학가 ‘3D 프린터’ 배우기 열풍
    • 입력 2014-07-28 06:37:55
    • 수정2014-07-28 07:23:5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3차 산업혁명이라는 수식어까지 붙은 '3D 프린터'가 설계부터 제작까지, 기존 제조업 분야를 새롭게 바꿔놓고 있습니다.

취업과 창업에 유리해진다는 전망에, 대학가에서는 '3D 프린터' 배우기 경쟁이 뜨겁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5월 문을 연 부산의 한 3D 프린팅 지원센터.

대학생들이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캐릭터 이미지를 직접 설계하고.

3D 프린터로, 입체 제작물을 출력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낸 만화 속 캐릭터 3D 인형이 학생들의 졸업 작품입니다.

<인터뷰> 임지수(신라대 컴 디자인학부 4학년) : "애니메이션 만들고, 게임도 만들고, 여기 와서 3D 프린터를 이용해서 캐릭터 상품도 만들어보고 있습니다."

3D 프린터가 취업에 유망하다는 전망이 잇따르자 캐릭터와 목공예, 조소 등 디자인을 배우는 대학생들에게 특히 인깁니다.

지난 1학기, '3D 프로젝트' 강의를 처음 개설한 또 다른 대학굡니다.

여름방학 동안 3D 프린터로 생활소품을 직접 찍어내는 법을 배웁니다.

<녹취> 이해구(경성대 제품디자인 교수) : "손가락 부분 디자인은 가급적 복잡하지 않게 굉장히 간단하게 만드는 게 상책입니다."

취업도 취업이지만 장비 구입비용이 크게 안들어 벤처 창업을 꿈꾸는 젊은이들도 있습니다.

<인터뷰> 송승환(경성대 제품디자인학3학년) : "금형사출 없이 바로 뽑아낼 수 있으니까 창업해서 얼마든지 1인 사업까지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10년 후 미래를 바꿀 혁신기술로 꼽히는 3D 프린터.

그 인기와 함께 대학생들의 기술 배우기 열기도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