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니메이션로 재탄생한 우리 소설
입력 2014.07.28 (06:53) 수정 2014.07.28 (07: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효석과 현진건, 김유정 한국 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들인데요.

이들의 단편소설들이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져 관객들을 만납니다.

애니메이션으로 읽는 서정적인 영상의 한국 문학을 최성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은은한 달빛 아래, 하얀 메밀꽃이 흐드러지게 핀 봉평의 산길,

<녹취> "달밤엔 그런 얘기가 격에 맞거든."

주인공 동이와 허생원이 나귀를 타고 지나던 길입니다.

인력거꾼 김첨지의 삶의 터전이던 경성의 거리와 점순이와 봉필이가 아웅다웅하던 시골마을.

소설 속 정감 어린 풍경이 그림으로 되살아납니다.

<인터뷰> 이경화(서울국제만화영화제) : "애니메이션으로 고증된 장면을 봤을 때 아, 이곳이 메밀꽃밭이구나, 과거의 우리 거리의 모습이구나."

향토적 서정성과 해학, 서민들의 고달픈 삶 등 원작이 가진 정서를 고스란히 담아냈습니다.

<녹취> "설렁탕을 사다 놓았는데 왜 먹지를 못하니..."

<인터뷰> 안재훈(감독) : "애니메이션을 통해서 문학을 잘 들여다 볼 수 있는 연결점을 찾을 수 있을까? 이런 부분을 상당히 많이 고민을 했고..."

애니메이션을 통한 단편 문학의 재탄생,

외국인들에겐 우리 문학과 한글의 우수함을 알리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성민입니다.
  • 애니메이션로 재탄생한 우리 소설
    • 입력 2014-07-28 06:54:49
    • 수정2014-07-28 07:50:5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효석과 현진건, 김유정 한국 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들인데요.

이들의 단편소설들이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져 관객들을 만납니다.

애니메이션으로 읽는 서정적인 영상의 한국 문학을 최성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은은한 달빛 아래, 하얀 메밀꽃이 흐드러지게 핀 봉평의 산길,

<녹취> "달밤엔 그런 얘기가 격에 맞거든."

주인공 동이와 허생원이 나귀를 타고 지나던 길입니다.

인력거꾼 김첨지의 삶의 터전이던 경성의 거리와 점순이와 봉필이가 아웅다웅하던 시골마을.

소설 속 정감 어린 풍경이 그림으로 되살아납니다.

<인터뷰> 이경화(서울국제만화영화제) : "애니메이션으로 고증된 장면을 봤을 때 아, 이곳이 메밀꽃밭이구나, 과거의 우리 거리의 모습이구나."

향토적 서정성과 해학, 서민들의 고달픈 삶 등 원작이 가진 정서를 고스란히 담아냈습니다.

<녹취> "설렁탕을 사다 놓았는데 왜 먹지를 못하니..."

<인터뷰> 안재훈(감독) : "애니메이션을 통해서 문학을 잘 들여다 볼 수 있는 연결점을 찾을 수 있을까? 이런 부분을 상당히 많이 고민을 했고..."

애니메이션을 통한 단편 문학의 재탄생,

외국인들에겐 우리 문학과 한글의 우수함을 알리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성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