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재 경보 오작동…탈출 관객 비상구에 갇혀
입력 2014.07.28 (07:00) 수정 2014.07.28 (14:31) 사회
어젯밤 11시 반쯤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동의 한 복합쇼핑몰에서 영화를 보던 관객 100여 명이 화재 경보음을 듣고 건물을 빠져나오려 했으나, 30분 가량 건물에 갇혀 탈출하지 못했습니다.

관객들은 화재 경보음을 듣고 비상구를 통해 6층 영화관에서 1층까지 내려왔지만, 출입문이 자물쇠로 잠겨 있어 건물 밖으로 나가지 못했습니다.

화재경보는 오작동에 의해 울린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경찰은 실제 화재였다면 큰 인명피해가 났을 수도 있는만큼 영화관 관계자와 대피 관객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화재 경보 오작동…탈출 관객 비상구에 갇혀
    • 입력 2014-07-28 07:00:40
    • 수정2014-07-28 14:31:51
    사회
어젯밤 11시 반쯤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동의 한 복합쇼핑몰에서 영화를 보던 관객 100여 명이 화재 경보음을 듣고 건물을 빠져나오려 했으나, 30분 가량 건물에 갇혀 탈출하지 못했습니다.

관객들은 화재 경보음을 듣고 비상구를 통해 6층 영화관에서 1층까지 내려왔지만, 출입문이 자물쇠로 잠겨 있어 건물 밖으로 나가지 못했습니다.

화재경보는 오작동에 의해 울린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경찰은 실제 화재였다면 큰 인명피해가 났을 수도 있는만큼 영화관 관계자와 대피 관객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