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서 에어부산 항공기 회항…지연 출발 항의
입력 2014.07.28 (07:01) 수정 2014.07.28 (08:3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 칭다오를 출발해 부산으로 향하던 항공기가 이륙 20여 분만에 기체 결함으로 회항한 뒤 8시간이나 출발이 지연됐습니다.

승객들의 불편이 컸습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젯밤 11시 김해공항 국제선 입국장.

힘들고 지친 표정으로 승객들이 입국장을 빠져 나옵니다.

예정시간보다 8시간이나 늦게 비행기가 도착한 겁니다.

<인터뷰> 유윤성(경남 양산시) : "짐도 짐이고..바쁜일이 너무 많잖아요. 이것 때문에 스케쥴을 다 놓쳤어요. 이것은 어떻게 보상할 겁니까?"

어제 오후 12시 30분, 중국 칭다오를 출발해 부산으로 향하던 에어부산 항공기는 이륙 20여 분 만에 다시 칭다오공항으로 돌아갔습니다.

항공기 안팎의 압력을 조정하는 여압장치에 이상이 감지됐다는 게 항공사 측 설명입니다.

<녹취> 에어부산 관계자 : "기장님이 보기에 여압장치의 계기판에 이상 신호가 있었던 거에요. 이상 신호때문에 회항했습니다."

이 때문에 승객 140여 명은 해당 항공기의 정비가 끝날 때까지 현지공항에서 8시간이나 대기해야 했습니다.

그런데도 이 과정에서 에어부산 측이 상황 설명조차 제대로 해 주지 않았다며, 일부 승객들은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중국서 에어부산 항공기 회항…지연 출발 항의
    • 입력 2014-07-28 07:03:39
    • 수정2014-07-28 08:34:2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중국 칭다오를 출발해 부산으로 향하던 항공기가 이륙 20여 분만에 기체 결함으로 회항한 뒤 8시간이나 출발이 지연됐습니다.

승객들의 불편이 컸습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젯밤 11시 김해공항 국제선 입국장.

힘들고 지친 표정으로 승객들이 입국장을 빠져 나옵니다.

예정시간보다 8시간이나 늦게 비행기가 도착한 겁니다.

<인터뷰> 유윤성(경남 양산시) : "짐도 짐이고..바쁜일이 너무 많잖아요. 이것 때문에 스케쥴을 다 놓쳤어요. 이것은 어떻게 보상할 겁니까?"

어제 오후 12시 30분, 중국 칭다오를 출발해 부산으로 향하던 에어부산 항공기는 이륙 20여 분 만에 다시 칭다오공항으로 돌아갔습니다.

항공기 안팎의 압력을 조정하는 여압장치에 이상이 감지됐다는 게 항공사 측 설명입니다.

<녹취> 에어부산 관계자 : "기장님이 보기에 여압장치의 계기판에 이상 신호가 있었던 거에요. 이상 신호때문에 회항했습니다."

이 때문에 승객 140여 명은 해당 항공기의 정비가 끝날 때까지 현지공항에서 8시간이나 대기해야 했습니다.

그런데도 이 과정에서 에어부산 측이 상황 설명조차 제대로 해 주지 않았다며, 일부 승객들은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