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 2차 사고 수신호 위험…“갓길 밖 대피”
입력 2014.07.28 (07:10) 수정 2014.07.31 (13: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수습하다 뒤따르는 차에 치여 숨지는 사례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특히 위험한 것은 2차사고를 막겠다며 수신호를 보내는 일이라고 합니다.

진희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밤 중, 고속도로를 달리는 화물차 앞에 승용차 한 대가 갑자기 나타나고, 운전자가 손 쓸 겨를도 없이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추돌사고로 정차해 있던 승용차와 충돌한 것입니다.

이 사고로 사고 수습을 위해 도로에서 수신호를 하고 있던 승용차 운전자 57살 박 모씨가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인터뷰> 서OO(목격자) : "(승용차 운전자가) 안전조치 하려고 3차로에서 (뒤에) 오는 차들에 수신호를 하고 있더라고요."

이번 사고에서 보듯이 후속 사고를 막겠다며 운전자가 직접 수신호를 하는 행위는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2012년에도 수신호를 보내던 사고 차량 운전자가 뒤따르던 화물차에 치였습니다.

따라서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났을 때는, 비상등을 켜고 트렁크 문을 열어 뒷편 운전자들이 사고를 인식하도록 한 뒤 갓길 밖으로 대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인터뷰> 구자원(충남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 "일반 운전자들은 고속도로 후속 사고의 위험성을 잘 인지를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고속도로 2차사고의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의 6배가 넘는 60%.

전문가들은 특히 사고 현장 수신호만 안해도 고속도고 교통사고 치사율을 크게 낮출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고속도로 2차 사고 수신호 위험…“갓길 밖 대피”
    • 입력 2014-07-28 07:14:34
    • 수정2014-07-31 13:56:07
    뉴스광장
<앵커 멘트>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수습하다 뒤따르는 차에 치여 숨지는 사례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특히 위험한 것은 2차사고를 막겠다며 수신호를 보내는 일이라고 합니다.

진희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밤 중, 고속도로를 달리는 화물차 앞에 승용차 한 대가 갑자기 나타나고, 운전자가 손 쓸 겨를도 없이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추돌사고로 정차해 있던 승용차와 충돌한 것입니다.

이 사고로 사고 수습을 위해 도로에서 수신호를 하고 있던 승용차 운전자 57살 박 모씨가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인터뷰> 서OO(목격자) : "(승용차 운전자가) 안전조치 하려고 3차로에서 (뒤에) 오는 차들에 수신호를 하고 있더라고요."

이번 사고에서 보듯이 후속 사고를 막겠다며 운전자가 직접 수신호를 하는 행위는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2012년에도 수신호를 보내던 사고 차량 운전자가 뒤따르던 화물차에 치였습니다.

따라서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났을 때는, 비상등을 켜고 트렁크 문을 열어 뒷편 운전자들이 사고를 인식하도록 한 뒤 갓길 밖으로 대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인터뷰> 구자원(충남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 "일반 운전자들은 고속도로 후속 사고의 위험성을 잘 인지를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고속도로 2차사고의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의 6배가 넘는 60%.

전문가들은 특히 사고 현장 수신호만 안해도 고속도고 교통사고 치사율을 크게 낮출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