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계저축 비중 기업의 3분의 1 수준
입력 2014.07.28 (08:46) 경제
국내 총저축에서 가계와 비영리단체가 차지하는 비중이 기업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투자업계와 한국은행은 지난해 말 기준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저축액은 89조 원으로 전체의 22%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법인기업의 저축액은 281조 천억 원으로 전체 저축액의 71%에 육박했습니다.

금융업계는 1990년대 초중반만 해도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저축 비중이 기업을 앞질렀지만 외환위기 이후 역전된 뒤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총저축에서 가계와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차이가 나는 것은 금융위기 이후 가계의 수익성이 크게 나빠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가계저축 비중 기업의 3분의 1 수준
    • 입력 2014-07-28 08:46:39
    경제
국내 총저축에서 가계와 비영리단체가 차지하는 비중이 기업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투자업계와 한국은행은 지난해 말 기준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저축액은 89조 원으로 전체의 22%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법인기업의 저축액은 281조 천억 원으로 전체 저축액의 71%에 육박했습니다.

금융업계는 1990년대 초중반만 해도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저축 비중이 기업을 앞질렀지만 외환위기 이후 역전된 뒤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총저축에서 가계와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차이가 나는 것은 금융위기 이후 가계의 수익성이 크게 나빠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