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민식 주연 ‘루시’ 북미 박스오피스서 1위
입력 2014.07.28 (09:19) 연합뉴스
최민식과 스칼릿 조핸슨이 호흡을 맞춘 '루시'가 개봉과 함께 북미 박스오피스에서 1위를 차지했다.

28일 미국 박스오피스 집계사이트인 박스오피스모조닷컴에 따르면 '루시'는 지난 25~27일 주말 사흘간 3천173개관에서 4천402만 달러를 벌어들여 '허큘리스 2014'(2천900만 달러)를 제치고 개봉 첫 주 1위에 올랐다.

이밖에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1천640만 달러) '더 퍼지: 거리의 반란'(989만 달러), 애니메이션 '비행기: 소방구조대'(930만 달러)가 5위 안에 들었다.

뤽 베송 감독이 메가폰을 든 '루시'는 평범한 삶을 살던 여자 루시가 어느 날 절대 악 미스터 장에게 납치된 후 초능력을 얻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루시 역은 스칼릿 조핸슨이, 미스터 장은 최민식이 연기한다.

국내에서는 9월4일 개봉할 예정이며 뤽 베송 감독이 8월 말 영화 홍보를 위해 내한한다.
  • 최민식 주연 ‘루시’ 북미 박스오피스서 1위
    • 입력 2014-07-28 09:19:33
    연합뉴스
최민식과 스칼릿 조핸슨이 호흡을 맞춘 '루시'가 개봉과 함께 북미 박스오피스에서 1위를 차지했다.

28일 미국 박스오피스 집계사이트인 박스오피스모조닷컴에 따르면 '루시'는 지난 25~27일 주말 사흘간 3천173개관에서 4천402만 달러를 벌어들여 '허큘리스 2014'(2천900만 달러)를 제치고 개봉 첫 주 1위에 올랐다.

이밖에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1천640만 달러) '더 퍼지: 거리의 반란'(989만 달러), 애니메이션 '비행기: 소방구조대'(930만 달러)가 5위 안에 들었다.

뤽 베송 감독이 메가폰을 든 '루시'는 평범한 삶을 살던 여자 루시가 어느 날 절대 악 미스터 장에게 납치된 후 초능력을 얻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루시 역은 스칼릿 조핸슨이, 미스터 장은 최민식이 연기한다.

국내에서는 9월4일 개봉할 예정이며 뤽 베송 감독이 8월 말 영화 홍보를 위해 내한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