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엄마’ 김명숙 씨 등 자수…검찰 자진 출석
입력 2014.07.28 (09:30) 수정 2014.07.28 (10:0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숨진 유병언 씨의 도피를 도왔던 최측근 일명 '김엄마', 김명숙 씨가 조금 전 검찰에 자수했습니다.

유 씨의 운전기사, 양회정 씨의 부인도 자진 출석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인천지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준범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숨진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측근인 일명 '김엄마' 김명숙 씨가 오늘 오전 검찰에 자진 출석했습니다.

김 씨는 오전 6시쯤 특별수사팀이 있는 인천지검 당직실로 전화를 걸어와 자수 의사를 밝혔습니다.

그리고 8시 30분쯤 직접 인천지검에 출석했습니다.

유병언 씨와 마지막까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운전기사 양회정 씨의 부인 유모 씨도 함께 자수를 해 왔습니다.

현재 검찰은 두 사람에 대한 신원 확인 등 기초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기초 조사를 마치는 대로 두 사람에 대한 그간의 도피 경로 등을 집중 신문할 예정입니다.

두 사람이 자수 함에 따라 유 씨 일가와 관련해 국내 지명수배된 사람 가운데 양회정 씨만 미검거 상태로 남게 됐습니다.

앞서 검찰은 양회정 씨와 김명숙 씨 등에 대해 이달 말까지 자수하면 불구속 수사를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한편, 유병언 씨의 장남 대균 씨와 박수경 씨는 오후 2시에 인천지법에서 영장 실질심사를 받고, 오후 늦게 구속 여부가 결정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인천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김엄마’ 김명숙 씨 등 자수…검찰 자진 출석
    • 입력 2014-07-28 09:32:12
    • 수정2014-07-28 10:08:04
    930뉴스
<앵커 멘트>

숨진 유병언 씨의 도피를 도왔던 최측근 일명 '김엄마', 김명숙 씨가 조금 전 검찰에 자수했습니다.

유 씨의 운전기사, 양회정 씨의 부인도 자진 출석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인천지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준범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숨진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측근인 일명 '김엄마' 김명숙 씨가 오늘 오전 검찰에 자진 출석했습니다.

김 씨는 오전 6시쯤 특별수사팀이 있는 인천지검 당직실로 전화를 걸어와 자수 의사를 밝혔습니다.

그리고 8시 30분쯤 직접 인천지검에 출석했습니다.

유병언 씨와 마지막까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운전기사 양회정 씨의 부인 유모 씨도 함께 자수를 해 왔습니다.

현재 검찰은 두 사람에 대한 신원 확인 등 기초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기초 조사를 마치는 대로 두 사람에 대한 그간의 도피 경로 등을 집중 신문할 예정입니다.

두 사람이 자수 함에 따라 유 씨 일가와 관련해 국내 지명수배된 사람 가운데 양회정 씨만 미검거 상태로 남게 됐습니다.

앞서 검찰은 양회정 씨와 김명숙 씨 등에 대해 이달 말까지 자수하면 불구속 수사를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한편, 유병언 씨의 장남 대균 씨와 박수경 씨는 오후 2시에 인천지법에서 영장 실질심사를 받고, 오후 늦게 구속 여부가 결정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인천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