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업 25%, 허위 입사지원서 내면 채용 취소”
입력 2014.07.28 (10:38) 연합뉴스
기업 4곳 가운데 1곳은 입사지원서에 허위 정보를 기재한 지원자의 채용을 취소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잡코리아는 포트폴리오 SNS 웰던투와 함께 기업 채용 담당자 592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25.3%(150명)가 입사지원서를 허위로 작성한 지원자를 뽑지 않았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기업 형태별로는 외국계 기업이 41.2%로 가장 많았으며, 중견기업 38.9%, 공기업 및 공공기관 37.5%, 대기업 30.6%, 중소기업 19.5%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업종 비율이 41.7%로 가장 높았다. 이어 건설·자동차·기계·철강업 38.3%, 금융업 33.3% 순으로 그 뒤를 따랐다.

입사 취소를 결정한 허위정보로는 경력사항이 39.3%로 가장 많았다. 그밖에 학력 28.0%, 어학점수 26.0%, 출신학교 21.3%, 전공 17.3% 등이었다.

기업은 지원자가 거짓으로 입사지원서를 작성하지 못하도록 '인적성 검사 강화'(26.2%), '면접 횟수 확대'(18.1%), '신원조회'(11.3%), '평판조회'(10.0%) 등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무런 검증을 하지 않는 기업도 27.9%나 있었다.
  • “기업 25%, 허위 입사지원서 내면 채용 취소”
    • 입력 2014-07-28 10:38:58
    연합뉴스
기업 4곳 가운데 1곳은 입사지원서에 허위 정보를 기재한 지원자의 채용을 취소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잡코리아는 포트폴리오 SNS 웰던투와 함께 기업 채용 담당자 592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25.3%(150명)가 입사지원서를 허위로 작성한 지원자를 뽑지 않았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기업 형태별로는 외국계 기업이 41.2%로 가장 많았으며, 중견기업 38.9%, 공기업 및 공공기관 37.5%, 대기업 30.6%, 중소기업 19.5%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업종 비율이 41.7%로 가장 높았다. 이어 건설·자동차·기계·철강업 38.3%, 금융업 33.3% 순으로 그 뒤를 따랐다.

입사 취소를 결정한 허위정보로는 경력사항이 39.3%로 가장 많았다. 그밖에 학력 28.0%, 어학점수 26.0%, 출신학교 21.3%, 전공 17.3% 등이었다.

기업은 지원자가 거짓으로 입사지원서를 작성하지 못하도록 '인적성 검사 강화'(26.2%), '면접 횟수 확대'(18.1%), '신원조회'(11.3%), '평판조회'(10.0%) 등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무런 검증을 하지 않는 기업도 27.9%나 있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