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육군 22사단서 이등병 목매 숨져
입력 2014.07.28 (11:05) 사회
지난달 총기사고로 12명의 사상자를 낸 육군 22사단에서 어제 이등병이 목을 매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군 당국은 어제 오후 4시 반쯤 강원도 고성군 동부전선 육군 22사단 소속 21살 신 모 이병이 영내 화장실에서 목을 맨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부대원들을 상대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군 당국은 신 이병이 지난 5월 입대 전 자해행위로 인해 A급으로 분류된 특별관심병사였다고 전했습니다.
  • 육군 22사단서 이등병 목매 숨져
    • 입력 2014-07-28 11:05:33
    사회
지난달 총기사고로 12명의 사상자를 낸 육군 22사단에서 어제 이등병이 목을 매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군 당국은 어제 오후 4시 반쯤 강원도 고성군 동부전선 육군 22사단 소속 21살 신 모 이병이 영내 화장실에서 목을 맨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부대원들을 상대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군 당국은 신 이병이 지난 5월 입대 전 자해행위로 인해 A급으로 분류된 특별관심병사였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