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재균·김상수 발탁’ AG 야구대표팀 확정
입력 2014.07.28 (16:03) 수정 2014.07.28 (18:57) 연합뉴스
황재균(롯데)과 김상수(삼성), 오재원(두산)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최종 엔트리 24명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대한야구협회(KBA)는 28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 회의실에서 대표팀 사령탑인 류중일 삼성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기술위원회(위원장 김인식)를 열고 아시안게임 2차 예비 엔트리 37명 가운데 투수 10명, 포수 2명, 야수 11명 등 최종 23명을 추렸다.

아시안게임 최종 엔트리 24명 중 나머지 한 자리는 아마추어 투수 홍성무(동의대)에게 돌아갔다.

가장 경쟁이 치열했던 2루수 부문에선 국제대회 경험이 풍부한 부동의 대표팀 2루수 정근우(한화)와 올 시즌 성적이 뛰어난 서건창(넥센) 대신 내야의 많은 포지션을 두루 소화할 수 있는 오재원(두산)이 태극마크의 주인이 됐다.

역시 접전지로 분류된 3루수 부문에선 박석민(삼성)이 탈락한 가운데 황재균(롯데)과 김민성(넥센)이 나란히 뽑혔다.

류중일 감독은 이에 대해 "박석민은 손가락 부상이 문제였고, 정근우도 물망에 올랐지만 투수 11명으로 가야 했기 때문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건창이 탈락한 것에 대해서는 "오재원은 활용도가 많은데 반해 서건창은 2루수 포지션밖에 소화가 안 되기 때문에 뺐다"고 말했다.

류 감독의 설명대로라면 멀티 포지션 소화 능력을 이유로 오재원을 뽑았다는 것인데, 2루수 포지션으로 뽑힌 선수는 오재원이 유일하다.

더군다나 서건창은 올 시즌 최다안타 1위(127개), 득점 1위(82득점), 도루 2위(33개), 타율 5위(0.359)로 2루수 부문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올리고 있다.

서건창의 탈락은 2차 엔트리 발표 때 안치홍(KIA)이 제외됐다는 것과 결부돼 두고두고 논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내야수로는 1루수 박병호(넥센), 유격수에는 강정호(넥센), 김상수(삼성)가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김상수는 올 시즌 타율 0.285에 타점은 43개에 불과하지만 수비가 발군인 데다 기동력이 뛰어나 대주자로서 활용가치를 인정받아 대표로 선발됐다.

투수 중에서는 우완 투수 4명, 좌완 투수 4명을 뽑아 균형을 맞췄다.

선발 투수로는 우완 쪽에서는 이태양(한화), 이재학(NC), 홍성무 등 신진급 투수 3인방에게 기대를 걸고 좌완 쪽에서는 김광현(SK), 양현종(KIA)이 든든하게 버틴다.

유원상(LG)은 차우찬(삼성)과 마찬가지로 선발이 초반에 무너졌을 경우 이닝을 길게 끌어갈 수 있는 롱릴리프서의 가치가 크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류 감독은 "유원상이 초반에 안 좋았지만 후반 갈수록 좋아졌다"면서 "길게 갈 수 있는 선수라 생각했다"며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외야수 부문에서는 김현수, 민병헌(이상 두산), 손아섭(롯데), 나성범(NC), 나지완(KIA)이 큰 이견 없이 선택을 받았다.

최종 발탁된 병역 미필자는 투수 차우찬(삼성), 한현희(넥센), 유원상(LG), 이재학(NC), 이태양(한화), 홍성무(동의대), 내야수 김민성(넥센), 오재원(두산), 황재균(롯데), 김상수(삼성), 외야수 나성범(NC), 손아섭(롯데), 나지완(KIA) 등 총 13명이다.

야구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정식종목에서 제외됨에 따라 올해 인천 아시안게임은 병역을 해결할 좋은 기회다. 야구 대표팀은 최종 엔트리 24명 중 절반 이상인 13명을 병역 미필자로 채워 동기 부여를 극대화했다.

4년 전 광저우에서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를 앞세워 8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던 야구대표팀은 이번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2연패에 도전한다.

류 감독은 "무조건 금메달이 목표"라며 "일본, 대만에 이어 중국도 실력이 많이 향상돼 3팀을 많이 경계하도록 하겠다"고 출사표를 밝혔다.

◇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최종 명단. ★은 병역 미필자(13명)

△ 투수(11명)

▲ 우완(4명) = 안지만(삼성), ★유원상(LG), ★이태양(한화), ★홍성무(동의대)

▲ 좌완(4명) = ★차우찬(삼성), 봉중근(LG), 김광현(SK), 양현종(KIA),

▲ 사이드암(1명) = ★이재학(NC)

▲ 언더핸드(2명) = 임창용(삼성), ★한현희(넥센)

△ 포수(2명) = 강민호(롯데) 이재원(SK)

△ 내야수(6명)

▲ 1루수(1명) = 박병호(넥센)

▲ 2루수(1명) = ★오재원(두산)

▲ 3루수(2명) = ★황재균(롯데), ★김민성(넥센)

▲ 유격수(2명) = 강정호(넥센), ★김상수(삼성)

△ 외야수(5명) = 김현수, 민병헌(이상 두산), ★손아섭(롯데), ★나성범(NC), ★나지완(KIA)
  • ‘황재균·김상수 발탁’ AG 야구대표팀 확정
    • 입력 2014-07-28 16:03:16
    • 수정2014-07-28 18:57:42
    연합뉴스
황재균(롯데)과 김상수(삼성), 오재원(두산)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최종 엔트리 24명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대한야구협회(KBA)는 28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 회의실에서 대표팀 사령탑인 류중일 삼성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기술위원회(위원장 김인식)를 열고 아시안게임 2차 예비 엔트리 37명 가운데 투수 10명, 포수 2명, 야수 11명 등 최종 23명을 추렸다.

아시안게임 최종 엔트리 24명 중 나머지 한 자리는 아마추어 투수 홍성무(동의대)에게 돌아갔다.

가장 경쟁이 치열했던 2루수 부문에선 국제대회 경험이 풍부한 부동의 대표팀 2루수 정근우(한화)와 올 시즌 성적이 뛰어난 서건창(넥센) 대신 내야의 많은 포지션을 두루 소화할 수 있는 오재원(두산)이 태극마크의 주인이 됐다.

역시 접전지로 분류된 3루수 부문에선 박석민(삼성)이 탈락한 가운데 황재균(롯데)과 김민성(넥센)이 나란히 뽑혔다.

류중일 감독은 이에 대해 "박석민은 손가락 부상이 문제였고, 정근우도 물망에 올랐지만 투수 11명으로 가야 했기 때문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건창이 탈락한 것에 대해서는 "오재원은 활용도가 많은데 반해 서건창은 2루수 포지션밖에 소화가 안 되기 때문에 뺐다"고 말했다.

류 감독의 설명대로라면 멀티 포지션 소화 능력을 이유로 오재원을 뽑았다는 것인데, 2루수 포지션으로 뽑힌 선수는 오재원이 유일하다.

더군다나 서건창은 올 시즌 최다안타 1위(127개), 득점 1위(82득점), 도루 2위(33개), 타율 5위(0.359)로 2루수 부문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올리고 있다.

서건창의 탈락은 2차 엔트리 발표 때 안치홍(KIA)이 제외됐다는 것과 결부돼 두고두고 논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내야수로는 1루수 박병호(넥센), 유격수에는 강정호(넥센), 김상수(삼성)가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김상수는 올 시즌 타율 0.285에 타점은 43개에 불과하지만 수비가 발군인 데다 기동력이 뛰어나 대주자로서 활용가치를 인정받아 대표로 선발됐다.

투수 중에서는 우완 투수 4명, 좌완 투수 4명을 뽑아 균형을 맞췄다.

선발 투수로는 우완 쪽에서는 이태양(한화), 이재학(NC), 홍성무 등 신진급 투수 3인방에게 기대를 걸고 좌완 쪽에서는 김광현(SK), 양현종(KIA)이 든든하게 버틴다.

유원상(LG)은 차우찬(삼성)과 마찬가지로 선발이 초반에 무너졌을 경우 이닝을 길게 끌어갈 수 있는 롱릴리프서의 가치가 크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류 감독은 "유원상이 초반에 안 좋았지만 후반 갈수록 좋아졌다"면서 "길게 갈 수 있는 선수라 생각했다"며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외야수 부문에서는 김현수, 민병헌(이상 두산), 손아섭(롯데), 나성범(NC), 나지완(KIA)이 큰 이견 없이 선택을 받았다.

최종 발탁된 병역 미필자는 투수 차우찬(삼성), 한현희(넥센), 유원상(LG), 이재학(NC), 이태양(한화), 홍성무(동의대), 내야수 김민성(넥센), 오재원(두산), 황재균(롯데), 김상수(삼성), 외야수 나성범(NC), 손아섭(롯데), 나지완(KIA) 등 총 13명이다.

야구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정식종목에서 제외됨에 따라 올해 인천 아시안게임은 병역을 해결할 좋은 기회다. 야구 대표팀은 최종 엔트리 24명 중 절반 이상인 13명을 병역 미필자로 채워 동기 부여를 극대화했다.

4년 전 광저우에서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과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를 앞세워 8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던 야구대표팀은 이번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2연패에 도전한다.

류 감독은 "무조건 금메달이 목표"라며 "일본, 대만에 이어 중국도 실력이 많이 향상돼 3팀을 많이 경계하도록 하겠다"고 출사표를 밝혔다.

◇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최종 명단. ★은 병역 미필자(13명)

△ 투수(11명)

▲ 우완(4명) = 안지만(삼성), ★유원상(LG), ★이태양(한화), ★홍성무(동의대)

▲ 좌완(4명) = ★차우찬(삼성), 봉중근(LG), 김광현(SK), 양현종(KIA),

▲ 사이드암(1명) = ★이재학(NC)

▲ 언더핸드(2명) = 임창용(삼성), ★한현희(넥센)

△ 포수(2명) = 강민호(롯데) 이재원(SK)

△ 내야수(6명)

▲ 1루수(1명) = 박병호(넥센)

▲ 2루수(1명) = ★오재원(두산)

▲ 3루수(2명) = ★황재균(롯데), ★김민성(넥센)

▲ 유격수(2명) = 강정호(넥센), ★김상수(삼성)

△ 외야수(5명) = 김현수, 민병헌(이상 두산), ★손아섭(롯데), ★나성범(NC), ★나지완(KIA)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