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스라엘 가자 침공 옹호했던 유대계 호주 관리 사임
입력 2014.07.28 (16:26) 국제
이스라엘의 가자 침공을 옹호하는 듯한 내용의 이메일을 보내 물의를 빚었던 유대계 호주 관리가 사임했다고 현지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빅 앨러데프 뉴사우스웨일스주 사회관계위원회 위원장은 동료 유대인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하마스가 전쟁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난하는 내용을 담는 등 이스라엘의 입장을 옹호해 물의를 빚었습니다.

앨러데프의 이메일 내용이 알려지자 호주 내 이슬람사회와 인권단체 등에서는 앨러데프가 참석하는 공식행사에 참석을 거부하는 등 강한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특히 앨러데프가 위원장을 맡은 사회관계위원회는 주 내 소수민족의 권익을 보호하고 다문화 사회의 화합을 도모하는 역할을 하는 부처여서 더 큰 비판을 받았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앨러데프는 물의를 빚어 유감이라며 위원장직을 사임한다고 발표했습니다.
  • 이스라엘 가자 침공 옹호했던 유대계 호주 관리 사임
    • 입력 2014-07-28 16:26:24
    국제
이스라엘의 가자 침공을 옹호하는 듯한 내용의 이메일을 보내 물의를 빚었던 유대계 호주 관리가 사임했다고 현지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빅 앨러데프 뉴사우스웨일스주 사회관계위원회 위원장은 동료 유대인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하마스가 전쟁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난하는 내용을 담는 등 이스라엘의 입장을 옹호해 물의를 빚었습니다.

앨러데프의 이메일 내용이 알려지자 호주 내 이슬람사회와 인권단체 등에서는 앨러데프가 참석하는 공식행사에 참석을 거부하는 등 강한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특히 앨러데프가 위원장을 맡은 사회관계위원회는 주 내 소수민족의 권익을 보호하고 다문화 사회의 화합을 도모하는 역할을 하는 부처여서 더 큰 비판을 받았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앨러데프는 물의를 빚어 유감이라며 위원장직을 사임한다고 발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