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길 알려주는 ‘스마트신발’ 나왔다…구글맵과 연계
입력 2014.07.28 (16:29) 연합뉴스
진동으로 길을 알려주는 '스마트 신발'(smart shoes)이 개발됐다.

인도의 신생 벤처기업 '두체레 테크놀로지스'는 '리챌 슈즈'로 불리는 스마트 신발을 오는 9월 시판할 예정이라고 온라인 기술전문매체 '베타비트'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발에는 블루투스가 내장돼 있으며 구글의 지도서비스 '구글맵'에 연결된 착용자의 스마트폰 앱과 동기화돼 있다.

스마트 신발을 신은 뒤 목적지를 입력하면 앱의 명령에 따라 신발은 좌우로 진동하면서 목적지에 이르는 길을 알려준다.

두체레 테크놀로지스 공동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 크리스피안 로런스는 스마트 신발에 대해 "인체를 자연스럽게 연장한 것"이라며 "시계나 손목밴드는 집에 두고 나갈 수 있지만 신발없이 집을 나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스마트 신발이 9월 중 일부 매장에서 100∼150 달러에 시판될 것이라면서 2만5천건의 사전 주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당초 스마트 신발을 시각장애자용으로 고안했으나 조깅과 산악자전거 애호가와 여행자들에게도 방향을 제시해줌으로써 도움을 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베타비트는 스마트 안경과 시계, 신발 등으로 현실화하고 있는 '웨어러블'(wearable) 기술이 우리를 기쁘게 하고 있음을 인정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 길 알려주는 ‘스마트신발’ 나왔다…구글맵과 연계
    • 입력 2014-07-28 16:29:38
    연합뉴스
진동으로 길을 알려주는 '스마트 신발'(smart shoes)이 개발됐다.

인도의 신생 벤처기업 '두체레 테크놀로지스'는 '리챌 슈즈'로 불리는 스마트 신발을 오는 9월 시판할 예정이라고 온라인 기술전문매체 '베타비트'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발에는 블루투스가 내장돼 있으며 구글의 지도서비스 '구글맵'에 연결된 착용자의 스마트폰 앱과 동기화돼 있다.

스마트 신발을 신은 뒤 목적지를 입력하면 앱의 명령에 따라 신발은 좌우로 진동하면서 목적지에 이르는 길을 알려준다.

두체레 테크놀로지스 공동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 크리스피안 로런스는 스마트 신발에 대해 "인체를 자연스럽게 연장한 것"이라며 "시계나 손목밴드는 집에 두고 나갈 수 있지만 신발없이 집을 나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스마트 신발이 9월 중 일부 매장에서 100∼150 달러에 시판될 것이라면서 2만5천건의 사전 주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당초 스마트 신발을 시각장애자용으로 고안했으나 조깅과 산악자전거 애호가와 여행자들에게도 방향을 제시해줌으로써 도움을 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베타비트는 스마트 안경과 시계, 신발 등으로 현실화하고 있는 '웨어러블'(wearable) 기술이 우리를 기쁘게 하고 있음을 인정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