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탈북자 조사실 개방형으로 바꾸고 인권보호관도 임명
입력 2014.07.28 (17:51) 정치
국가정보원은 탈북자 조사시설인 중앙 합동신문센터의 명칭을 북한 이탈주민 보호센터로 바꾸고 조사 방식도 바꿨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오늘 보도자료를 통해 탈북민이 입국해 조사받는 과정에서 인권침해 논란이 없도록 명칭 변경과 함께 조사실을 개방형으로 바꾸는 등 관련 시설과 업무 관행을 개선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탈북자 중 70% 이상이 여성인 점을 고려해 여성 변호사 등 법률전문가를 '인권보호관'으로 임명하고, 국정원 직원들에 대한 인권 교육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2008년 개설된 중앙합동신문센터는 최근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의 피고인인 유우성씨의 동생 가려씨가 강압과 폭행을 당해 허위 자백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인권침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 국정원, 탈북자 조사실 개방형으로 바꾸고 인권보호관도 임명
    • 입력 2014-07-28 17:51:05
    정치
국가정보원은 탈북자 조사시설인 중앙 합동신문센터의 명칭을 북한 이탈주민 보호센터로 바꾸고 조사 방식도 바꿨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오늘 보도자료를 통해 탈북민이 입국해 조사받는 과정에서 인권침해 논란이 없도록 명칭 변경과 함께 조사실을 개방형으로 바꾸는 등 관련 시설과 업무 관행을 개선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탈북자 중 70% 이상이 여성인 점을 고려해 여성 변호사 등 법률전문가를 '인권보호관'으로 임명하고, 국정원 직원들에 대한 인권 교육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2008년 개설된 중앙합동신문센터는 최근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의 피고인인 유우성씨의 동생 가려씨가 강압과 폭행을 당해 허위 자백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인권침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