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체국 위탁업체 간 담합 등 불법행위 심각”
입력 2014.07.28 (18:33) 사회
전국우체국 위탁택배조합은 오늘 서울 광화문 우정사업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정사업본부와 위탁업체 간 재계약 과정에서 업체 간 담합 등의 불법행위가 심각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위탁택배조합은 낙찰 1순위 업체가 별다른 이유 없이 낙찰을 포기하고 2순위 업체가 낙찰자로 선정되는 등 업체 간 담합으로 국가 예산이 낭비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조합은 또 우체국이 현장실사를 하지 않아 영업용 화물차량수를 충족하지 못하거나 유령사무소를 설치한 자격미달 업체들이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주장했습니다.
  • “우체국 위탁업체 간 담합 등 불법행위 심각”
    • 입력 2014-07-28 18:33:10
    사회
전국우체국 위탁택배조합은 오늘 서울 광화문 우정사업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정사업본부와 위탁업체 간 재계약 과정에서 업체 간 담합 등의 불법행위가 심각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위탁택배조합은 낙찰 1순위 업체가 별다른 이유 없이 낙찰을 포기하고 2순위 업체가 낙찰자로 선정되는 등 업체 간 담합으로 국가 예산이 낭비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조합은 또 우체국이 현장실사를 하지 않아 영업용 화물차량수를 충족하지 못하거나 유령사무소를 설치한 자격미달 업체들이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