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생존 학생 첫 법정 증언 “해경 바라보기만…”
입력 2014.07.28 (19:02) 수정 2014.07.29 (12:5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사고 당시 가까스로 생존한 단원고 학생들이 처음으로 증언대에 섰습니다.

안타깝고, 또 안타까웠던 당시 상황이 학생들의 진술을 통해 다시 한번 확인됐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떠올리기조차 고통스럽기만한 지난 4월 16일의 세월호 사고.

하지만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는 마음으로 생존 학생 6명이 법정에 섰습니다.

선미 쪽 선실에 머물렀던 한 여학생은 비상구 방향 복도에 친구 30여 명이 줄을 선 채 구조를 기다리면서 한 명 씩 바다로 뛰어들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도중에 갑자기 파도가 크게 치며 비상구를 덮쳐 나머지 10여 명이 빠져나오지 못했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해경의 부실한 구조 활동도 재확인됐습니다.

또 다른 학생은 침몰 중인 세월호 주변에 해경 고무보트가 있었지만 바다로 뛰어든 사람들만 구조됐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학생은 비상구 안쪽에 친구들이 남아 있다고 말했지만 해경은 가만히 바라보기만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생존 학생들은 탈출하라는 방송이 나왔다면 많은 인원이 살 수 있었을 것이라며, 자기들끼리만 탈출한 선장과 승무원들을 엄벌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생존 학생들이 미성년자인데다 안산에 거주한다는 점을 고려해, 광주지법 형사 11부는 오늘 재판을 이례적으로 수원지법 안산지원 법정에서 열었습니다.

KBS뉴스 박원기입니다.
  • 세월호 생존 학생 첫 법정 증언 “해경 바라보기만…”
    • 입력 2014-07-28 19:03:35
    • 수정2014-07-29 12:52:12
    뉴스 7
<앵커 멘트>

세월호 사고 당시 가까스로 생존한 단원고 학생들이 처음으로 증언대에 섰습니다.

안타깝고, 또 안타까웠던 당시 상황이 학생들의 진술을 통해 다시 한번 확인됐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떠올리기조차 고통스럽기만한 지난 4월 16일의 세월호 사고.

하지만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는 마음으로 생존 학생 6명이 법정에 섰습니다.

선미 쪽 선실에 머물렀던 한 여학생은 비상구 방향 복도에 친구 30여 명이 줄을 선 채 구조를 기다리면서 한 명 씩 바다로 뛰어들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도중에 갑자기 파도가 크게 치며 비상구를 덮쳐 나머지 10여 명이 빠져나오지 못했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해경의 부실한 구조 활동도 재확인됐습니다.

또 다른 학생은 침몰 중인 세월호 주변에 해경 고무보트가 있었지만 바다로 뛰어든 사람들만 구조됐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학생은 비상구 안쪽에 친구들이 남아 있다고 말했지만 해경은 가만히 바라보기만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생존 학생들은 탈출하라는 방송이 나왔다면 많은 인원이 살 수 있었을 것이라며, 자기들끼리만 탈출한 선장과 승무원들을 엄벌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생존 학생들이 미성년자인데다 안산에 거주한다는 점을 고려해, 광주지법 형사 11부는 오늘 재판을 이례적으로 수원지법 안산지원 법정에서 열었습니다.

KBS뉴스 박원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