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재 경보 울렸는데 출입문 잠겨…도 넘은 안전불감증
입력 2014.07.28 (19:10) 수정 2014.07.28 (19:3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울산의 한 복합쇼핑몰에서 화재 경보를 듣고 대피하던 시민 백 여명이 30분동안 건물에 갇혀 있었습니다.

항상 개방돼 있어야 할 비상계단 출입문이 닫혀 있는 등 총체적인 안전 부실이 낳은 사고였습니다.

보도에 주아랑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젯 밤 11시 30분쯤 복합쇼핑몰 6층 영화관에서 화재 경보가 울렸습니다.

5층 게임장에 설치된 경보기가 오작동 한 것입니다.

실제 불이 난 줄 알았던 영화 관객 350여명은 긴급히 대피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비상 계단을 통해 탈출을 시도한 백 여명은 30분가량 건물 안에 갇혀 있어야 했습니다.

1층 쇼핑매장과 연결된 비상 계단문은 물론, 외부와 연결된 출입문까지 모두 잠겨 있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민수(울산 남구) : "영화보다가 경보기 울려서 나왔는데, 출입구 문 잠겨있고...."

소방법에 따르면, 피난시설을 폐쇄하거나 훼손하는 것은 최고 2백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는 엄연한 불법 행위.

하지만 건물 관계자는 다른 대피 통로가 있었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건물 관계자 : "비상계단 말고라도 다른 통로들이 다 있었기 때문에 전혀 문제가 안 된다는 거죠."

5층 이하의 쇼핑 매장 등은 일찍 영업을 마치기 때문에 문을 잠가 놓았다는 겁니다.

하지만 소방당국은 비상통로 폐쇄여부를 조사해 위법이 확인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주아랑입니다.
  • 화재 경보 울렸는데 출입문 잠겨…도 넘은 안전불감증
    • 입력 2014-07-28 19:11:55
    • 수정2014-07-28 19:31:42
    뉴스 7
<앵커 멘트>

어젯밤 울산의 한 복합쇼핑몰에서 화재 경보를 듣고 대피하던 시민 백 여명이 30분동안 건물에 갇혀 있었습니다.

항상 개방돼 있어야 할 비상계단 출입문이 닫혀 있는 등 총체적인 안전 부실이 낳은 사고였습니다.

보도에 주아랑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젯 밤 11시 30분쯤 복합쇼핑몰 6층 영화관에서 화재 경보가 울렸습니다.

5층 게임장에 설치된 경보기가 오작동 한 것입니다.

실제 불이 난 줄 알았던 영화 관객 350여명은 긴급히 대피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비상 계단을 통해 탈출을 시도한 백 여명은 30분가량 건물 안에 갇혀 있어야 했습니다.

1층 쇼핑매장과 연결된 비상 계단문은 물론, 외부와 연결된 출입문까지 모두 잠겨 있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민수(울산 남구) : "영화보다가 경보기 울려서 나왔는데, 출입구 문 잠겨있고...."

소방법에 따르면, 피난시설을 폐쇄하거나 훼손하는 것은 최고 2백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는 엄연한 불법 행위.

하지만 건물 관계자는 다른 대피 통로가 있었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건물 관계자 : "비상계단 말고라도 다른 통로들이 다 있었기 때문에 전혀 문제가 안 된다는 거죠."

5층 이하의 쇼핑 매장 등은 일찍 영업을 마치기 때문에 문을 잠가 놓았다는 겁니다.

하지만 소방당국은 비상통로 폐쇄여부를 조사해 위법이 확인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주아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