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헤드라인]
입력 2014.07.28 (21:00) 수정 2014.07.28 (21: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양회정, 청해진 선박 수리”…비자금 조성?

유병언 씨의 장남 대균씨가 검찰에 구속됐고, 유병언 씨 도피를 도운 '김 엄마' 일행이 자수했습니다.

마지막 남은 공개 수배자 양회정씨는 청해진 해운의 선박 수리를 도맡아 온 것으로 KBS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생존 학생 첫 증언 “승무원·해경 도움 없었다”

세월호에 탑승했다가 살아남은 단원고 학생들이 재판에 출석해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증언했습니다.

학생들은 탈출과정에서 승무원과 해경의 도움은 전혀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중복에 찜통더위…“2020년엔 한 달간 폭염”

'중복'인 오늘 내륙 지역에 30도가 넘는 찜통 더위가 이어지면서 한때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6년 뒤에는 이 같은 폭염이 한달 동안 이어질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2030세대 ‘부양 부담’ 급증…‘치매 치료’ 가능?

노인 부양 비율이 급증하면서 현재 2030 세대는 세금 등으로 내는 돈이 나중에 받을 돈보다 1억 원 이상 많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치매 노인도 꾸준히 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치매 치료 물질 추출에 최초로 성공했습니다.

빵·과자에도 ‘사카린’ 허용…오해와 진실은?

단맛을 내는 인공 감미료인 '사카린'이 올해 말부터 빵과 과자, 아이스크림 등에도 쓰일 예정입니다.

유해성 논란에 따른 소비자들의 반감이 여전한데, 사카린을 둘러싼 오해와 진실을 살펴봤습니다.
  • [뉴스9 헤드라인]
    • 입력 2014-07-28 20:20:46
    • 수정2014-07-28 21:06:40
    뉴스 9
“양회정, 청해진 선박 수리”…비자금 조성?

유병언 씨의 장남 대균씨가 검찰에 구속됐고, 유병언 씨 도피를 도운 '김 엄마' 일행이 자수했습니다.

마지막 남은 공개 수배자 양회정씨는 청해진 해운의 선박 수리를 도맡아 온 것으로 KBS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생존 학생 첫 증언 “승무원·해경 도움 없었다”

세월호에 탑승했다가 살아남은 단원고 학생들이 재판에 출석해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증언했습니다.

학생들은 탈출과정에서 승무원과 해경의 도움은 전혀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중복에 찜통더위…“2020년엔 한 달간 폭염”

'중복'인 오늘 내륙 지역에 30도가 넘는 찜통 더위가 이어지면서 한때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6년 뒤에는 이 같은 폭염이 한달 동안 이어질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2030세대 ‘부양 부담’ 급증…‘치매 치료’ 가능?

노인 부양 비율이 급증하면서 현재 2030 세대는 세금 등으로 내는 돈이 나중에 받을 돈보다 1억 원 이상 많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치매 노인도 꾸준히 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치매 치료 물질 추출에 최초로 성공했습니다.

빵·과자에도 ‘사카린’ 허용…오해와 진실은?

단맛을 내는 인공 감미료인 '사카린'이 올해 말부터 빵과 과자, 아이스크림 등에도 쓰일 예정입니다.

유해성 논란에 따른 소비자들의 반감이 여전한데, 사카린을 둘러싼 오해와 진실을 살펴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