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20년엔 한달 동안 폭염…최대 만 명 희생”
입력 2014.07.28 (21:11) 수정 2014.07.29 (06: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통상 폭염은 7월 말부터 8월 초 까지 지속돼 왔는데요.

최근의 기상이변을 보면 2020년엔 이 폭염 기간이 한 달 넘게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최광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름의 시작과 동시에 이례적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고, 9월 중순까지 이어지는 늦더위는 대정전 사태를 불러오기도 합니다.

최근들어 이런 기상 이변은 더 잦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인규(73세) : "봄 오고 조금 춥다가 바로 더워져버리고 여름으로 자꾸 변하는 것 같아요."

이틀 이상 33도 이상의 기온이 지속되는 폭염은 통상 장마가 끝나는 7월말 경부터 열흘 정도 지속됐습니다.

그러나 이런 폭염이 한달이 넘게 지속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원인은 일찍 찾아온 여름과 마른 장마.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의 분석 결과, 폭염 시작 시기는 오는 2020년 쯤 7월 초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여기에 마른장마가 겹쳐 폭염이 이어지면, 곳곳에서 대규모 정전, 녹조 발생 등의 피해가 우려됩니다.

인명피해 규모도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장기간 폭염으로 면역력이 떨어지고, 뎅기열 같은 아열대성 질병까지 퍼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폭염이 한 달을 넘어설 경우 희생자는 최대 만 명까지 이를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인터뷰> 정재학(국립재난안전연구원 팀장) : "(일본도) 지진해일만 난 게 아니라 원전 사고로까지 이어지지 않았습니까? 폭염만이 아니라 폭염 때문에 2~3차 피해가 연쇄적으로.."

연구원은 폭염에 따른 대규모 정전이나, 아열대성 질병의 확산 등에 맞춘 상황별 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2020년엔 한달 동안 폭염…최대 만 명 희생”
    • 입력 2014-07-28 21:12:51
    • 수정2014-07-29 06:28:16
    뉴스 9
<앵커 멘트>

통상 폭염은 7월 말부터 8월 초 까지 지속돼 왔는데요.

최근의 기상이변을 보면 2020년엔 이 폭염 기간이 한 달 넘게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최광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름의 시작과 동시에 이례적인 폭염주의보가 내려지고, 9월 중순까지 이어지는 늦더위는 대정전 사태를 불러오기도 합니다.

최근들어 이런 기상 이변은 더 잦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인규(73세) : "봄 오고 조금 춥다가 바로 더워져버리고 여름으로 자꾸 변하는 것 같아요."

이틀 이상 33도 이상의 기온이 지속되는 폭염은 통상 장마가 끝나는 7월말 경부터 열흘 정도 지속됐습니다.

그러나 이런 폭염이 한달이 넘게 지속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원인은 일찍 찾아온 여름과 마른 장마.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의 분석 결과, 폭염 시작 시기는 오는 2020년 쯤 7월 초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여기에 마른장마가 겹쳐 폭염이 이어지면, 곳곳에서 대규모 정전, 녹조 발생 등의 피해가 우려됩니다.

인명피해 규모도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장기간 폭염으로 면역력이 떨어지고, 뎅기열 같은 아열대성 질병까지 퍼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폭염이 한 달을 넘어설 경우 희생자는 최대 만 명까지 이를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인터뷰> 정재학(국립재난안전연구원 팀장) : "(일본도) 지진해일만 난 게 아니라 원전 사고로까지 이어지지 않았습니까? 폭염만이 아니라 폭염 때문에 2~3차 피해가 연쇄적으로.."

연구원은 폭염에 따른 대규모 정전이나, 아열대성 질병의 확산 등에 맞춘 상황별 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