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대북 송금 사기, 가족 걱정에 두번 우는 탈북자
입력 2014.07.28 (21:22) 수정 2014.07.29 (08: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만 5천 여명 탈북자의 가장 큰 걱정은 북에 남겨둔 가족들입니다.

그래서 이들 대부분은 북한에 돈을 보내고 있는데, 한국과 중국, 북한 브로커를 각각 거쳐야 이 돈이 북의 가족 손에 전달됩니다.

이 과정에서 수수료 명목으로 브로커가 떼어가는 돈은 송금액의 무려 30~40%.

하지만 돈을 보낼 수 있는 유일한 창구여서 탈북자들은 높은 수수료를 감수합니다.

그런데 최근 송금 사기가 급증하고 있는데다, 북한 당국의 단속도 강화돼 탈북자의 북한 내 가족들이 생명의 위협까지 당하고 있다고 합니다.

안타까운 사연들, 김개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뇌종양 치료중인 어머니를 찾은 탈북자 최성국 씨.

병원비와 생활비로 빠듯한 형편이지만 북의 친척에게 브로커를 통해 한 번에 백만원 정도, 여러 차례 돈을 보냈습니다.

지난 5월에는 2백만 원을 보냈는데, 잘 전달됐다는 브로커의 말과는 달리 북의 가족에게서 뜻밖의 소식을 들었습니다.

<인터뷰> 최성국(2012년 탈북) : "브로커가 원금의 절반을 다 떼고, 그리고 확인 전화에는 돈을 다 받았다고 그렇게 말하라고 하더래요. (거절했더니 브로커가) '보위부에 신고하면 끝이다 너는'."

또 다른 탈북자 김모 씨는 더욱 충격적인 소식을 들었습니다.

북의 가족들이 돈은 고사하고 보위부에 끌려가 생명에 위협을 느낄 정도의 고문을 당했다는 겁니다.

북한 쪽 브로커가 송금 사실을 당국에 신고했기 때문입니다.

<녹취> 탈북자(한국 브로커/음성 변조) : " 보위부에서 브로커 다 잡아들여가지고 중국돈 만 원이상 송금할 때 본인한테 다 넘겨주고 누구한테 줬다는 것만 신고하라. 그럼 브로커 장사 유지해주겠다는 지시가 있었어요."

브로커를 통해 돈을 보내고 있는 탈북자들은 목숨까지 위협받는 가족 걱정에 또다시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개형입니다.
  • [앵커&리포트] 대북 송금 사기, 가족 걱정에 두번 우는 탈북자
    • 입력 2014-07-28 21:24:21
    • 수정2014-07-29 08:19:47
    뉴스 9
<앵커 멘트>

2만 5천 여명 탈북자의 가장 큰 걱정은 북에 남겨둔 가족들입니다.

그래서 이들 대부분은 북한에 돈을 보내고 있는데, 한국과 중국, 북한 브로커를 각각 거쳐야 이 돈이 북의 가족 손에 전달됩니다.

이 과정에서 수수료 명목으로 브로커가 떼어가는 돈은 송금액의 무려 30~40%.

하지만 돈을 보낼 수 있는 유일한 창구여서 탈북자들은 높은 수수료를 감수합니다.

그런데 최근 송금 사기가 급증하고 있는데다, 북한 당국의 단속도 강화돼 탈북자의 북한 내 가족들이 생명의 위협까지 당하고 있다고 합니다.

안타까운 사연들, 김개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뇌종양 치료중인 어머니를 찾은 탈북자 최성국 씨.

병원비와 생활비로 빠듯한 형편이지만 북의 친척에게 브로커를 통해 한 번에 백만원 정도, 여러 차례 돈을 보냈습니다.

지난 5월에는 2백만 원을 보냈는데, 잘 전달됐다는 브로커의 말과는 달리 북의 가족에게서 뜻밖의 소식을 들었습니다.

<인터뷰> 최성국(2012년 탈북) : "브로커가 원금의 절반을 다 떼고, 그리고 확인 전화에는 돈을 다 받았다고 그렇게 말하라고 하더래요. (거절했더니 브로커가) '보위부에 신고하면 끝이다 너는'."

또 다른 탈북자 김모 씨는 더욱 충격적인 소식을 들었습니다.

북의 가족들이 돈은 고사하고 보위부에 끌려가 생명에 위협을 느낄 정도의 고문을 당했다는 겁니다.

북한 쪽 브로커가 송금 사실을 당국에 신고했기 때문입니다.

<녹취> 탈북자(한국 브로커/음성 변조) : " 보위부에서 브로커 다 잡아들여가지고 중국돈 만 원이상 송금할 때 본인한테 다 넘겨주고 누구한테 줬다는 것만 신고하라. 그럼 브로커 장사 유지해주겠다는 지시가 있었어요."

브로커를 통해 돈을 보내고 있는 탈북자들은 목숨까지 위협받는 가족 걱정에 또다시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개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