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탈북자 조사실 개방형으로 개조
입력 2014.07.28 (21:24) 수정 2014.07.29 (08: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가정보원이 인권침해 논란을 빚었던 중앙합동신문센터의 명칭을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로 바꾸고 조사실도 개방형으로 바꿨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또 탈북자 중 70% 이상이 여성인 점을 고려해 여성 변호사 등 법률전문가를 '인권보호관'으로 임명하고, 국정원 직원들에 대한 인권 교육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국정원, 탈북자 조사실 개방형으로 개조
    • 입력 2014-07-28 21:25:55
    • 수정2014-07-29 08:19:47
    뉴스 9
국가정보원이 인권침해 논란을 빚었던 중앙합동신문센터의 명칭을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로 바꾸고 조사실도 개방형으로 바꿨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또 탈북자 중 70% 이상이 여성인 점을 고려해 여성 변호사 등 법률전문가를 '인권보호관'으로 임명하고, 국정원 직원들에 대한 인권 교육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