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계형 창업’ 40% 육박…선진국 2배 넘었다
입력 2014.07.28 (21:28) 수정 2014.07.29 (09: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렇게 재벌 총수들이 원하는 만큼 연봉을 받는 반면, 최소한의 생계유지를 위한 이른바 생계형 창업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 창업 가운데 생계형 창업이 40%에 육박했는데 선진국의 2배입니다.

정인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안정했던 6년간의 직장 생활을 몇 달 전 정리한 변가람 씨, 그동안 모은 돈으로 디저트 카페를 열었습니다.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주방일에 서빙까지 혼자 도맡아 하지만, 아직은 가게 월세를 내기에도 벅찹니다.

<녹취> 변가람(디저트 카페 사장) : "들어오는 수익은 없고 나가는 투자만 계속 하게 되니까 어려움이 많았어요."

지난해 국내에서 '생계형' 창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36.5%,

창업에 나선 10명 가운데 4명가량은 생계유지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선택했다는 겁니다.

생계형 창업비중은 우리나라가 미국과 일본 등 26개 선진국 평균보다 두 배나 높습니다.

양질의 재취업 기회가 부족하고 연금 등 사회안전망도 미흡하다 보니 직장에서 밀려나면 달리 살아갈 방도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렇다할 기술이나 자본 없이 누구나 할 수 있는 업종에 뛰어드니 실패 확률도 높을 수 밖에 없습니다.

<녹취> 강중구(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기술이라든지 노하우가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 창업에 나섬으로써 계속되는 공급 과잉 현상이 악순환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생계형 창업을 줄이고 고부가가치형 창업을 늘리려면 정부의 창업 지원책에 적절한 직업교육이 동반돼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 ‘생계형 창업’ 40% 육박…선진국 2배 넘었다
    • 입력 2014-07-28 21:30:30
    • 수정2014-07-29 09:53:58
    뉴스 9
<앵커 멘트>

이렇게 재벌 총수들이 원하는 만큼 연봉을 받는 반면, 최소한의 생계유지를 위한 이른바 생계형 창업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 창업 가운데 생계형 창업이 40%에 육박했는데 선진국의 2배입니다.

정인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안정했던 6년간의 직장 생활을 몇 달 전 정리한 변가람 씨, 그동안 모은 돈으로 디저트 카페를 열었습니다.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주방일에 서빙까지 혼자 도맡아 하지만, 아직은 가게 월세를 내기에도 벅찹니다.

<녹취> 변가람(디저트 카페 사장) : "들어오는 수익은 없고 나가는 투자만 계속 하게 되니까 어려움이 많았어요."

지난해 국내에서 '생계형' 창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36.5%,

창업에 나선 10명 가운데 4명가량은 생계유지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선택했다는 겁니다.

생계형 창업비중은 우리나라가 미국과 일본 등 26개 선진국 평균보다 두 배나 높습니다.

양질의 재취업 기회가 부족하고 연금 등 사회안전망도 미흡하다 보니 직장에서 밀려나면 달리 살아갈 방도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렇다할 기술이나 자본 없이 누구나 할 수 있는 업종에 뛰어드니 실패 확률도 높을 수 밖에 없습니다.

<녹취> 강중구(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기술이라든지 노하우가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 창업에 나섬으로써 계속되는 공급 과잉 현상이 악순환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생계형 창업을 줄이고 고부가가치형 창업을 늘리려면 정부의 창업 지원책에 적절한 직업교육이 동반돼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