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연구진, 치매치료제 세계 최초 상용화
입력 2014.07.28 (23:50) 수정 2014.07.29 (08:2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적으로 치매 환자가 늘고 있지만 증상을 완화하는 약은 있어도 치료하는 약은 아직 없다고 합니다.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치매 치료에 효과가 있는 물질을 찾아내 세계 최초로 100% 완치에 도전장을 냈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상대학교 신경생물학 연구실.

치매 치료 물질을 이용한 쥐 실험이 한창입니다.

지금까지 치매 증상을 완화하는 약들은 시판됐지만, 치료하는 물질이 개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

치매는 신경 세포 간 연결을 끊는 '아밀로이드 플라그'라는 물질이 생성돼 발생하게 되는데, 이번에 개발된 치료 물질은 아밀로이드 플라그를 없애고, 끊어진 신경 세포 간 연결을 회복시킵니다.

치매에 걸린 쥐에 투약해 실험한 결과, 수중 미로에서 기둥을 찾는 소요 시간이 절반 이상 단축되는 등, 치매 증상이 80% 이상 개선됐습니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치료 물질은 담뱃잎에서 추출된 천연 단백질로 치매를 치료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원천 기술로 국내에서는 이미 특허 등록됐고, 미국과 유럽 30여 국에 특허 출원됐습니다.

<인터뷰> 김명옥 (경상대학교 신경생물학 교수) : "체내에 가지고 있는 세포 구조와 비슷하기 때문에 독성도 없음을 여러 실험 방법을 통해서 확인하였고 부작용이 없다는 것 또한 확인하였습니다."

국내 의약품 회사와 기술 이전 협약을 체결한 연구진은 실제 환자에 대한 임상 시험 등을 거치면 5년 안에는 치료제가 상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국내 연구진, 치매치료제 세계 최초 상용화
    • 입력 2014-07-28 23:47:47
    • 수정2014-07-29 08:21:54
    뉴스라인
<앵커 멘트>

세계적으로 치매 환자가 늘고 있지만 증상을 완화하는 약은 있어도 치료하는 약은 아직 없다고 합니다.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치매 치료에 효과가 있는 물질을 찾아내 세계 최초로 100% 완치에 도전장을 냈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상대학교 신경생물학 연구실.

치매 치료 물질을 이용한 쥐 실험이 한창입니다.

지금까지 치매 증상을 완화하는 약들은 시판됐지만, 치료하는 물질이 개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

치매는 신경 세포 간 연결을 끊는 '아밀로이드 플라그'라는 물질이 생성돼 발생하게 되는데, 이번에 개발된 치료 물질은 아밀로이드 플라그를 없애고, 끊어진 신경 세포 간 연결을 회복시킵니다.

치매에 걸린 쥐에 투약해 실험한 결과, 수중 미로에서 기둥을 찾는 소요 시간이 절반 이상 단축되는 등, 치매 증상이 80% 이상 개선됐습니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치료 물질은 담뱃잎에서 추출된 천연 단백질로 치매를 치료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원천 기술로 국내에서는 이미 특허 등록됐고, 미국과 유럽 30여 국에 특허 출원됐습니다.

<인터뷰> 김명옥 (경상대학교 신경생물학 교수) : "체내에 가지고 있는 세포 구조와 비슷하기 때문에 독성도 없음을 여러 실험 방법을 통해서 확인하였고 부작용이 없다는 것 또한 확인하였습니다."

국내 의약품 회사와 기술 이전 협약을 체결한 연구진은 실제 환자에 대한 임상 시험 등을 거치면 5년 안에는 치료제가 상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