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재 경보…비상계단 문 잠겨 하마터면
입력 2014.07.28 (23:55) 수정 2014.07.29 (01:0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울산의 한 영화관에서 화재 경보가 울렸습니다.

놀란 관람객들이 대피했지만 일부는 건물을 나갈 수 없었습니다.

비상계단 출입문이 잠겨 있었기 때문입니다.

경보기 오작동이 아니었다면 큰일 날뻔했습니다.

주아랑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상 11층짜리 복합 쇼핑몰.

자정이 가까운 시간, 화재 경보가 울리자 6층에서 영화를 보던 350명이 긴급 대피를 시도합니다.

하지만 비상계단을 통해 탈출하려던 백여 명은 1층에서 30분가량 갇혀 있어야 했습니다.

<녹취> "아저씨, 아저씨 무서워요."

1층 매장과 연결된 비상계단의 문은 물론, 외부와 연결된 출입문까지 모두 잠겨 있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민수 (울산 남구) : "영화보다가 경보기 울려서 나왔는데, 출입구 문 잠겨 있고..."

5층 게임장 경보기가 다행히 오작동한 것이었지만, 실제 불이 난 줄 알았던 관객들은 두려움에 떨어야 했습니다.

피난 시설을 폐쇄하거나 훼손하는 것은 최고 2백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는 불법 행위.

하지만 건물 관계자는 다른 대피 통로가 있었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건물 관계자 : "비상계단 말고라도 다른 통로들이 다 있었기 때문에 전혀 문제가 안 된다는 거죠."

관객들의 대피를 도와야 할 영화관과 건물 관계자는 사고 발생 30분이 지나서야 나타났습니다.

세월호 사고 이후에도 끊이지 않는 안전 불감증과 안일한 초동 대처가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주아랑입니다.
  • 화재 경보…비상계단 문 잠겨 하마터면
    • 입력 2014-07-28 23:55:02
    • 수정2014-07-29 01:06:5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어젯밤 울산의 한 영화관에서 화재 경보가 울렸습니다.

놀란 관람객들이 대피했지만 일부는 건물을 나갈 수 없었습니다.

비상계단 출입문이 잠겨 있었기 때문입니다.

경보기 오작동이 아니었다면 큰일 날뻔했습니다.

주아랑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상 11층짜리 복합 쇼핑몰.

자정이 가까운 시간, 화재 경보가 울리자 6층에서 영화를 보던 350명이 긴급 대피를 시도합니다.

하지만 비상계단을 통해 탈출하려던 백여 명은 1층에서 30분가량 갇혀 있어야 했습니다.

<녹취> "아저씨, 아저씨 무서워요."

1층 매장과 연결된 비상계단의 문은 물론, 외부와 연결된 출입문까지 모두 잠겨 있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민수 (울산 남구) : "영화보다가 경보기 울려서 나왔는데, 출입구 문 잠겨 있고..."

5층 게임장 경보기가 다행히 오작동한 것이었지만, 실제 불이 난 줄 알았던 관객들은 두려움에 떨어야 했습니다.

피난 시설을 폐쇄하거나 훼손하는 것은 최고 2백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는 불법 행위.

하지만 건물 관계자는 다른 대피 통로가 있었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건물 관계자 : "비상계단 말고라도 다른 통로들이 다 있었기 때문에 전혀 문제가 안 된다는 거죠."

관객들의 대피를 도와야 할 영화관과 건물 관계자는 사고 발생 30분이 지나서야 나타났습니다.

세월호 사고 이후에도 끊이지 않는 안전 불감증과 안일한 초동 대처가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주아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