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7.30 재·보궐선거
11 : 4…재·보선 여당 ‘압승’ 야당 ‘참패’
입력 2014.07.31 (21:01) 수정 2014.07.31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5명이라는 역대 최대 국회의원을 뽑아서 미니 총선으로 불렸던 이번 재보궐 선거는 여당의 압승, 야당의 참패로 끝났습니다.

새누리당은 지역주의 벽을 깨고 호남에 교두보를 확보하는 등 11곳에서 승리했고, 새정치민주연합은 4곳을 챙기는데 그쳤습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전체 15곳 가운데 11곳에서 승리를 거뒀습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압승이었습니다.

정치적 상징성이 큰 서울 동작을에선 나경원 의원을 앞세워 야당의 단일화 장벽을 넘었습니다.

역시 단일화 바람이 거세게 분 수원 등 경기 지역에서도 한석을 빼고 모조리 이겼습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광역 단체장을 모두 내줬던 충청 지역도 석권해 정치적 의미를 더했습니다.

텃밭인 영남 지역을 가뿐히 지켜낸 것은 물론이고 야당의 안방인 전남에서 지역주의 철벽을 뚫고 당선자를 내는 일대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인터뷰>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민생경제를 활성화 시켜서 서민들의 삶을 질을 높여달라는 그런 뜻으로 받습니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기록적인 대패를 당했습니다.

야당 지지세가 강한 수원정 1곳에서만 승리했을뿐 호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완패했습니다.

호남 3곳은 예상대로 사수했지만 순천 곡성 패배로 당 전체가 충격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김한길(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겠습니다. 이겨야 하는 선거에서 졌다."

이번 선거로 새누리당은 158석이 돼 안정적인 과반 의석을 확보했고 새정치연합은 130석에 머물렀습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 11 : 4…재·보선 여당 ‘압승’ 야당 ‘참패’
    • 입력 2014-07-31 21:02:44
    • 수정2014-07-31 22:31:37
    뉴스 9
<앵커 멘트>

15명이라는 역대 최대 국회의원을 뽑아서 미니 총선으로 불렸던 이번 재보궐 선거는 여당의 압승, 야당의 참패로 끝났습니다.

새누리당은 지역주의 벽을 깨고 호남에 교두보를 확보하는 등 11곳에서 승리했고, 새정치민주연합은 4곳을 챙기는데 그쳤습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전체 15곳 가운데 11곳에서 승리를 거뒀습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압승이었습니다.

정치적 상징성이 큰 서울 동작을에선 나경원 의원을 앞세워 야당의 단일화 장벽을 넘었습니다.

역시 단일화 바람이 거세게 분 수원 등 경기 지역에서도 한석을 빼고 모조리 이겼습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광역 단체장을 모두 내줬던 충청 지역도 석권해 정치적 의미를 더했습니다.

텃밭인 영남 지역을 가뿐히 지켜낸 것은 물론이고 야당의 안방인 전남에서 지역주의 철벽을 뚫고 당선자를 내는 일대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인터뷰>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민생경제를 활성화 시켜서 서민들의 삶을 질을 높여달라는 그런 뜻으로 받습니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기록적인 대패를 당했습니다.

야당 지지세가 강한 수원정 1곳에서만 승리했을뿐 호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완패했습니다.

호남 3곳은 예상대로 사수했지만 순천 곡성 패배로 당 전체가 충격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김한길(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겠습니다. 이겨야 하는 선거에서 졌다."

이번 선거로 새누리당은 158석이 돼 안정적인 과반 의석을 확보했고 새정치연합은 130석에 머물렀습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