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7.30 재·보궐선거
여, ‘과반 의석 확보’…정국 주도권 장악
입력 2014.07.31 (21:06) 수정 2014.07.31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은 재보선 압승으로 과반 의석을 확보하면서 정국 주도권을 장악하게 됐습니다.

갓 출범한 김무성 대표 체제도 힘이 실리게 됐습니다.

이중근 기자입니다.

<리포트>

금의환양한 재보선 당선인들에게 새누리당 지도부는 환한 웃음과 꽃다발로 환대했습니다.

<인터뷰> 정미경(새누리당 의원) : "멀리 돌아서 집으로 온 기분입니다. 참 편안하고 좋습니다. 앞으로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을 섬기겠습니다."

최악의 환경에서 치러졌지만 오히려 압승을 거두면서 당내는 하루 종일 들뜬 분위기였습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을 내세우지 않고도 자력으로 과반 의석을 달성하면서 정국 주도권도 확실히 쥐게 됐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최고위원 회의에서 선거 승리를 바탕으로 경제 살리기와 국가 혁신 작업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당정청 협의를 정례화하고 국회에서 시급한 민생법안 처리를 본격 추진합니다.

<인터뷰>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저희들에게 기회를 주신 국민들은 '다음이란 없다'는 경고를 하셨다는 것으로 이해하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겠습니다"

선거에서 이겼지만 당헌 당규 개정 등 당 쇄신을 위한 제도개선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선거 승리로 장악력이 더욱 높아진 김무성 대표가 당직 개편에 착수한 가운데 친박 핵심인 윤상현 사무총장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승리의 흥분속에서도 야당의 실책이 가져다준 반사이익인 만큼 자만해선 안된다는 경계의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 여, ‘과반 의석 확보’…정국 주도권 장악
    • 입력 2014-07-31 21:07:33
    • 수정2014-07-31 22:31:37
    뉴스 9
<앵커 멘트>

새누리당은 재보선 압승으로 과반 의석을 확보하면서 정국 주도권을 장악하게 됐습니다.

갓 출범한 김무성 대표 체제도 힘이 실리게 됐습니다.

이중근 기자입니다.

<리포트>

금의환양한 재보선 당선인들에게 새누리당 지도부는 환한 웃음과 꽃다발로 환대했습니다.

<인터뷰> 정미경(새누리당 의원) : "멀리 돌아서 집으로 온 기분입니다. 참 편안하고 좋습니다. 앞으로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을 섬기겠습니다."

최악의 환경에서 치러졌지만 오히려 압승을 거두면서 당내는 하루 종일 들뜬 분위기였습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을 내세우지 않고도 자력으로 과반 의석을 달성하면서 정국 주도권도 확실히 쥐게 됐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최고위원 회의에서 선거 승리를 바탕으로 경제 살리기와 국가 혁신 작업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당정청 협의를 정례화하고 국회에서 시급한 민생법안 처리를 본격 추진합니다.

<인터뷰>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저희들에게 기회를 주신 국민들은 '다음이란 없다'는 경고를 하셨다는 것으로 이해하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겠습니다"

선거에서 이겼지만 당헌 당규 개정 등 당 쇄신을 위한 제도개선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선거 승리로 장악력이 더욱 높아진 김무성 대표가 당직 개편에 착수한 가운데 친박 핵심인 윤상현 사무총장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승리의 흥분속에서도 야당의 실책이 가져다준 반사이익인 만큼 자만해선 안된다는 경계의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