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면도로 제한속도 내려 교통사고 인명피해 줄인다”
입력 2014.08.03 (09:06) 연합뉴스
서울지방경찰청은 교통사고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제한속도를 내린 이면도로 구간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3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작년 두 차례에 걸쳐 이면도로 77개 구간(총 연장 76㎞)의 제한속도를 시속 60㎞에서 시속 50∼30㎞로 하향 조정했다.

경찰은 서울시와 협력해 연내 추가로 이면도로 78개 구간의 제한 속도를 10∼30㎞씩 낮출 방침이다.

경찰은 2011∼2013년 일어난 교통 사망사고의 50.3%가 이면도로에서 발생함에 따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이면도로의 제한속도를 내리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제한 속도를 내린 구간 가운데 65개 구간(총 연장 60.9㎞)의 올 상반기 사고현황을 분석한 결과 사상자는 159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211명)보다 25.1% 줄었다고 전했다.

같은 기간 이 구간에서의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12.4% 줄었고, 보행자 사고 역시 8.5% 감소한 것으로 각각 집계됐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시와 협력해 연내 해당 구간에 교통 표지판 설치 공사를 끝낼 계획"이라며 "이면도로 속도제한을 강화하면 교통사고가 줄고 보행환경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이면도로 제한속도 내려 교통사고 인명피해 줄인다”
    • 입력 2014-08-03 09:06:29
    연합뉴스
서울지방경찰청은 교통사고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제한속도를 내린 이면도로 구간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3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작년 두 차례에 걸쳐 이면도로 77개 구간(총 연장 76㎞)의 제한속도를 시속 60㎞에서 시속 50∼30㎞로 하향 조정했다.

경찰은 서울시와 협력해 연내 추가로 이면도로 78개 구간의 제한 속도를 10∼30㎞씩 낮출 방침이다.

경찰은 2011∼2013년 일어난 교통 사망사고의 50.3%가 이면도로에서 발생함에 따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이면도로의 제한속도를 내리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제한 속도를 내린 구간 가운데 65개 구간(총 연장 60.9㎞)의 올 상반기 사고현황을 분석한 결과 사상자는 159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211명)보다 25.1% 줄었다고 전했다.

같은 기간 이 구간에서의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12.4% 줄었고, 보행자 사고 역시 8.5% 감소한 것으로 각각 집계됐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시와 협력해 연내 해당 구간에 교통 표지판 설치 공사를 끝낼 계획"이라며 "이면도로 속도제한을 강화하면 교통사고가 줄고 보행환경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