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중, 옌지-나선 관광직통버스 운행 개시
입력 2014.08.03 (10:10) 국제
북한과 중국이 두만강 하구에 있는 두 나라 교역 거점인 지린성 옌지 시와 나선 시를 연결하는 관광직통버스를 운행하기 시작했다고 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사가 보도했습니다.

그동안 중국인 관광객이 버스를 이용해 나선 시에 가려면 북한 원정리 출입국사무소에서 북한 측 버스로 갈아타야 했지만, 새 직통버스는 환승이 필요없어 옌지에서 나선까지 총 4시간이 소요된다고 통신은 소개했습니다.

북한과 이번 사업을 합작한 중국 측 여행사는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나선 시 관광상품과 연계해 관광직통버스를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운행할 계획입니다.

옌지 시 당국자는 "북한 측이 중국인 관광객을 많이 유치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직통버스 운행을 건의해 성사됐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중국인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올해부터 중국과 접경한 압록강과 두만강 일대 각 출입국사무소의 관광객 입국 수속도 간소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북·중, 옌지-나선 관광직통버스 운행 개시
    • 입력 2014-08-03 10:10:39
    국제
북한과 중국이 두만강 하구에 있는 두 나라 교역 거점인 지린성 옌지 시와 나선 시를 연결하는 관광직통버스를 운행하기 시작했다고 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사가 보도했습니다.

그동안 중국인 관광객이 버스를 이용해 나선 시에 가려면 북한 원정리 출입국사무소에서 북한 측 버스로 갈아타야 했지만, 새 직통버스는 환승이 필요없어 옌지에서 나선까지 총 4시간이 소요된다고 통신은 소개했습니다.

북한과 이번 사업을 합작한 중국 측 여행사는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나선 시 관광상품과 연계해 관광직통버스를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운행할 계획입니다.

옌지 시 당국자는 "북한 측이 중국인 관광객을 많이 유치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직통버스 운행을 건의해 성사됐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중국인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올해부터 중국과 접경한 압록강과 두만강 일대 각 출입국사무소의 관광객 입국 수속도 간소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