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서 스마트폰 악성 바이러스 급속 유포
입력 2014.08.03 (11:27) 연합뉴스
중국에서 스마트폰 문자 메시지를 통한 악성 바이러스가 급속히 유포돼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고 북경청년보(北京靑年報)가 3 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北京) 하이뎬(海淀)구에 사는 천(陳)모씨는 2일 오전 친한 친구가 자신의 이름을 넣어서 보낸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이 메시지는 'XXshenqi.apk'로 끝나는 특정 인터넷 주소(URL)가 담겨 있었다.

그가 별다른 의심 없이 문자 메시지를 열었더니 정체불명의 응용 프로그램이 깔렸고 급기야는 자신의 연락처 목록에 저장된 지인들에게 자기 이름으로 같은 내용의 스팸 메시지가 발송되기 시작했다.

그에게 처음 문자메시지를 보냈던 친구는 나중에 "이 메시지는 바이러스로 받은 직후 삭제하고 열어보지 말라"는 메시지를 보내왔다.

천씨와 같은 피해자는 이번 주말에만 전국적으로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바이러스가 스마트폰에 깔리면 해당 휴대전화의 통신기록을 검색한 뒤 가까운 사람의 이름을 적시한 채 무차별적으로 같은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고 신문은 전했다.

피해가 확산하자 전국의 공안기관이 공식 웨이보(微博) 등을 통해 "의심되는 문자를 받을 경우 즉각 삭제하고 공안기관에 신고해 달라"는 내용의 안내문을 게재하는 등 대응 조치에 나섰다.

이 바이러스로 인한 금전적인 피해는 아직 크지 않지만 통화기록과 연락처 등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상당히 위험하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한 법률전문가는 "바이러스 유포로 인한 피해 보상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문자 메시지를 받을 경우 우선 삭제하는 등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중국서 스마트폰 악성 바이러스 급속 유포
    • 입력 2014-08-03 11:27:11
    연합뉴스
중국에서 스마트폰 문자 메시지를 통한 악성 바이러스가 급속히 유포돼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고 북경청년보(北京靑年報)가 3 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北京) 하이뎬(海淀)구에 사는 천(陳)모씨는 2일 오전 친한 친구가 자신의 이름을 넣어서 보낸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이 메시지는 'XXshenqi.apk'로 끝나는 특정 인터넷 주소(URL)가 담겨 있었다.

그가 별다른 의심 없이 문자 메시지를 열었더니 정체불명의 응용 프로그램이 깔렸고 급기야는 자신의 연락처 목록에 저장된 지인들에게 자기 이름으로 같은 내용의 스팸 메시지가 발송되기 시작했다.

그에게 처음 문자메시지를 보냈던 친구는 나중에 "이 메시지는 바이러스로 받은 직후 삭제하고 열어보지 말라"는 메시지를 보내왔다.

천씨와 같은 피해자는 이번 주말에만 전국적으로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바이러스가 스마트폰에 깔리면 해당 휴대전화의 통신기록을 검색한 뒤 가까운 사람의 이름을 적시한 채 무차별적으로 같은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고 신문은 전했다.

피해가 확산하자 전국의 공안기관이 공식 웨이보(微博) 등을 통해 "의심되는 문자를 받을 경우 즉각 삭제하고 공안기관에 신고해 달라"는 내용의 안내문을 게재하는 등 대응 조치에 나섰다.

이 바이러스로 인한 금전적인 피해는 아직 크지 않지만 통화기록과 연락처 등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상당히 위험하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한 법률전문가는 "바이러스 유포로 인한 피해 보상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문자 메시지를 받을 경우 우선 삭제하는 등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