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덕 야영장서 소나무 넘어져 1명 사망·2명 부상
입력 2014.08.03 (12:16) 수정 2014.08.03 (14:19) 연합뉴스
3일 오전 8시 48분께 경북 영덕군 지품면 한 야영장에서 강풍에 쓰러진 소나무가 텐트 위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텐트 안에 있던 A(5)군이 숨지고 A군의 누나(10)와 30대 남성이 다쳤다.

사고 당시 텐트 안에는 7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부러진 소나무 가지의 둘레가 70㎝ 정도 된다"며 "여러 가족이 함께 야영을 왔다가 강풍에 사고를 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 영덕 야영장서 소나무 넘어져 1명 사망·2명 부상
    • 입력 2014-08-03 12:16:14
    • 수정2014-08-03 14:19:42
    연합뉴스
3일 오전 8시 48분께 경북 영덕군 지품면 한 야영장에서 강풍에 쓰러진 소나무가 텐트 위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텐트 안에 있던 A(5)군이 숨지고 A군의 누나(10)와 30대 남성이 다쳤다.

사고 당시 텐트 안에는 7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부러진 소나무 가지의 둘레가 70㎝ 정도 된다"며 "여러 가족이 함께 야영을 왔다가 강풍에 사고를 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