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회말 아쉽네’ 류현진, 2-2 동점에서 교체
입력 2014.08.03 (12:47) 수정 2014.08.03 (13:47)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는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시카고 컵스를 상대로 시즌 16번째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3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9피안타 2볼넷 2실점으로 막았다. 삼진은 6개를 솎아냈다.

류현진은 2-2로 맞선 7회말 다저스의 공격 때 대타 야시엘 푸이그와 교체됐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3.44에서 3.39로 떨어뜨렸다.

류현진이 7회까지 버틴 반면 이날 한·일 자존심 대결을 펼친 일본인 투수 와다 쓰요시(33)는 5⅔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2볼넷 6탈삼진 2실점하고 6회말 2사 3루에서 공을 카를로스 빌라누에바에게 넘겨주고 내려왔다.
  • ‘7회말 아쉽네’ 류현진, 2-2 동점에서 교체
    • 입력 2014-08-03 12:47:11
    • 수정2014-08-03 13:47:56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는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시카고 컵스를 상대로 시즌 16번째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3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9피안타 2볼넷 2실점으로 막았다. 삼진은 6개를 솎아냈다.

류현진은 2-2로 맞선 7회말 다저스의 공격 때 대타 야시엘 푸이그와 교체됐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3.44에서 3.39로 떨어뜨렸다.

류현진이 7회까지 버틴 반면 이날 한·일 자존심 대결을 펼친 일본인 투수 와다 쓰요시(33)는 5⅔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2볼넷 6탈삼진 2실점하고 6회말 2사 3루에서 공을 카를로스 빌라누에바에게 넘겨주고 내려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