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악문 와다 ‘류현진 이기고 싶다’
입력 2014.08.03 (14:21) 포토뉴스
이 악문 와다 ‘류현진 이기고 싶다’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LA 다저스-시카고 컵스 경기, 컵스 투수 와다 쓰요시가 공을 던지고 있다. 시즌 21번째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9피안타에 볼넷 1개를 내주고 2실점(2자책), 삼진은 6개로 호투했지만 13승엔 실패했다. 류현진은 비록 승리는 따내지 못했지만 컵스를 상대로 시즌 16번째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에 일본인 투수 쓰요시(33)와의 한·일 선발투수 자존심 대결에서도 우세를 거뒀다.

내가 쓰요시는 잡는다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LA 다저스-시카고 컵스 경기, 다저스의 류현진이 공을 던지고 있다.
무서운 류현진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LA 다저스-시카고 컵스 경기, 다저스의 류현진이 공을 던지고 있다.
폴 마홈 살려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LA 다저스-시카고 컵스 경기, 다저스의 폴 마홈이 공에 다리를 맞은 뒤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공 잘 날아가네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LA 다저스-시카고 컵스 경기, 다저스의 맷 켐프(왼쪽)가 2점 홈런을 치고 있다.
공 보다 빠르지?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LA 다저스-시카고 컵스 경기, 컵스의 주니어 레이크(왼쪽)가 다저스 포수 드류 부테라를 피해 홈 베이스를 터치하고 있다.
  • 이 악문 와다 ‘류현진 이기고 싶다’
    • 입력 2014-08-03 14:21:22
    포토뉴스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LA 다저스-시카고 컵스 경기, 컵스 투수 와다 쓰요시가 공을 던지고 있다. 시즌 21번째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9피안타에 볼넷 1개를 내주고 2실점(2자책), 삼진은 6개로 호투했지만 13승엔 실패했다. 류현진은 비록 승리는 따내지 못했지만 컵스를 상대로 시즌 16번째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에 일본인 투수 쓰요시(33)와의 한·일 선발투수 자존심 대결에서도 우세를 거뒀다.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LA 다저스-시카고 컵스 경기, 컵스 투수 와다 쓰요시가 공을 던지고 있다. 시즌 21번째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9피안타에 볼넷 1개를 내주고 2실점(2자책), 삼진은 6개로 호투했지만 13승엔 실패했다. 류현진은 비록 승리는 따내지 못했지만 컵스를 상대로 시즌 16번째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에 일본인 투수 쓰요시(33)와의 한·일 선발투수 자존심 대결에서도 우세를 거뒀다.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LA 다저스-시카고 컵스 경기, 컵스 투수 와다 쓰요시가 공을 던지고 있다. 시즌 21번째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9피안타에 볼넷 1개를 내주고 2실점(2자책), 삼진은 6개로 호투했지만 13승엔 실패했다. 류현진은 비록 승리는 따내지 못했지만 컵스를 상대로 시즌 16번째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에 일본인 투수 쓰요시(33)와의 한·일 선발투수 자존심 대결에서도 우세를 거뒀다.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LA 다저스-시카고 컵스 경기, 컵스 투수 와다 쓰요시가 공을 던지고 있다. 시즌 21번째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9피안타에 볼넷 1개를 내주고 2실점(2자책), 삼진은 6개로 호투했지만 13승엔 실패했다. 류현진은 비록 승리는 따내지 못했지만 컵스를 상대로 시즌 16번째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에 일본인 투수 쓰요시(33)와의 한·일 선발투수 자존심 대결에서도 우세를 거뒀다.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LA 다저스-시카고 컵스 경기, 컵스 투수 와다 쓰요시가 공을 던지고 있다. 시즌 21번째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9피안타에 볼넷 1개를 내주고 2실점(2자책), 삼진은 6개로 호투했지만 13승엔 실패했다. 류현진은 비록 승리는 따내지 못했지만 컵스를 상대로 시즌 16번째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에 일본인 투수 쓰요시(33)와의 한·일 선발투수 자존심 대결에서도 우세를 거뒀다.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LA 다저스-시카고 컵스 경기, 컵스 투수 와다 쓰요시가 공을 던지고 있다. 시즌 21번째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9피안타에 볼넷 1개를 내주고 2실점(2자책), 삼진은 6개로 호투했지만 13승엔 실패했다. 류현진은 비록 승리는 따내지 못했지만 컵스를 상대로 시즌 16번째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에 일본인 투수 쓰요시(33)와의 한·일 선발투수 자존심 대결에서도 우세를 거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