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효주, 한국여자골프 새 역사 향해 질주
입력 2014.08.03 (15:47) 수정 2014.08.03 (17:12) 연합뉴스
김효주(19·롯데)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새역사를 향해 무섭게 달리고 있다.

김효주는 3일 끝난 한화금융 클래식 우승으로 역대 시즌 최다 상금 기록(7억7천만원)을 세웠다.

KLPGA 투어의 총상금액이 해마다 늘어나는 혜택을 받기도 했지만 시즌 13개 대회 만에 7억원이 넘는 상금을 벌어들인 것은 경이롭다.

이 같은 김효주의 무서운 질주 속에서 지금은 일본에서 활약하는 신지애(26)가 독식하다시피한 각종 기록이 깨질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통산 상금에서 김효주는 1년 9개월 29일 만에 12억3천400만원을 쌓아 신지애가 2년 6개월 17일 만에 세운 통산 최단기간 상금 12억원 돌파 기록을 추월했다.

더욱이 2014 시즌이 13개나 더 남아있어 최다 상금 기록은 김효주가 출전하는 대회마다 경신될 전망이다.

이미 신지애의 시즌 최다 상금 기록을 깨뜨린 김효주가 남은 시즌 신지애의 다른 기록을 넘어설 가능성이 가장 큰 것은 역대 시즌 최저평균타수다.

신지애는 2006년 시즌 69.72타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한 시즌 동안 60대 타수를 기록한 선수는 KLPGA 투어에서 지금까지 신지애뿐이다.

김효주는 한화금융 클래식이 끝난 뒤 평균 70.13타를 기록,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또한, 시즌 최다승 기록도 관심사다. 신지애는 2007년 18개 대회에 출전해 9승을 올렸다.

시즌 3승을 따낸 김효주가 이 기록과 타이를 이루려면 남은 13개 대회를 모두 출전한다는 전제하에 6승을 추가해야 한다. 거의 한 대회 건너서 우승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김효주는 최다승 기록 달성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 시즌 9승은 도저히 불가능한 기록"이라며 "이런 기록은 생각하지도 않고 있고 이번 즌 4승 또는 5승으로 끝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 김효주, 한국여자골프 새 역사 향해 질주
    • 입력 2014-08-03 15:47:53
    • 수정2014-08-03 17:12:03
    연합뉴스
김효주(19·롯데)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새역사를 향해 무섭게 달리고 있다.

김효주는 3일 끝난 한화금융 클래식 우승으로 역대 시즌 최다 상금 기록(7억7천만원)을 세웠다.

KLPGA 투어의 총상금액이 해마다 늘어나는 혜택을 받기도 했지만 시즌 13개 대회 만에 7억원이 넘는 상금을 벌어들인 것은 경이롭다.

이 같은 김효주의 무서운 질주 속에서 지금은 일본에서 활약하는 신지애(26)가 독식하다시피한 각종 기록이 깨질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통산 상금에서 김효주는 1년 9개월 29일 만에 12억3천400만원을 쌓아 신지애가 2년 6개월 17일 만에 세운 통산 최단기간 상금 12억원 돌파 기록을 추월했다.

더욱이 2014 시즌이 13개나 더 남아있어 최다 상금 기록은 김효주가 출전하는 대회마다 경신될 전망이다.

이미 신지애의 시즌 최다 상금 기록을 깨뜨린 김효주가 남은 시즌 신지애의 다른 기록을 넘어설 가능성이 가장 큰 것은 역대 시즌 최저평균타수다.

신지애는 2006년 시즌 69.72타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한 시즌 동안 60대 타수를 기록한 선수는 KLPGA 투어에서 지금까지 신지애뿐이다.

김효주는 한화금융 클래식이 끝난 뒤 평균 70.13타를 기록,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또한, 시즌 최다승 기록도 관심사다. 신지애는 2007년 18개 대회에 출전해 9승을 올렸다.

시즌 3승을 따낸 김효주가 이 기록과 타이를 이루려면 남은 13개 대회를 모두 출전한다는 전제하에 6승을 추가해야 한다. 거의 한 대회 건너서 우승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김효주는 최다승 기록 달성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 시즌 9승은 도저히 불가능한 기록"이라며 "이런 기록은 생각하지도 않고 있고 이번 즌 4승 또는 5승으로 끝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