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대호, ‘괴물투수’ 오오타니에게 2루타
입력 2014.08.03 (17:14) 수정 2014.08.03 (22:12)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이대호(32)가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이대호는 3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돔에서 계속된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3경기 연속 안타를 친 이대호는 시즌 타율이 0.294에서 0.293(376타수 110안타)로 약간 낮아졌다.

이대호는 1회초 1사 1, 2루에서 니혼햄의 2년차 '괴물투수' 오오타니 쇼헤이의 4구째 바깥쪽 슬라이더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소프트뱅크가 2점을 뽑아낸 2회초 2사 만루에서 타석에 선 이대호는 오오타니의 2구째 시속 153㎞짜리 직구를 공략했으나 3루수 땅볼에 그쳤다.

앞선 두 차례의 득점권 기회에서 침묵했던 이대호는 5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오오타니의 2구째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좌월 2루타로 연결했다.

그러나 다음 타자 야나기타 유키가 헛스윙 삼진을 당하면서 이대호는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대호는 7회초 2사 2, 3루의 타점 기회에서 오오타니와 네 번째 맞대결했다.

이대호는 오오타니의 2구째 161㎞ 바깥쪽 공에 힘껏 방망이를 돌렸으나 파울이 되면서 2스트라이크에 몰렸다. 오오타니의 이날 경기 최고 구속이었다.

이대호는 3구째에 바깥쪽 낮은 코스에 뚝 떨어지는 슬라이더가 들어오자 참지 못하고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이대호는 9회초 2사 1루에서 니혼햄의 세 번째 투수 다니모토 게이스케를 상대로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소프트뱅크는 3-1로 승리해 니혼햄과의 3연전을 2승 1패로 마치고 퍼시픽리그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한편, 한신 타이거스 마무리 오승환은 이날 고시엔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 경기가 연이틀 비로 취소돼 휴식을 취했다.
  • 이대호, ‘괴물투수’ 오오타니에게 2루타
    • 입력 2014-08-03 17:14:38
    • 수정2014-08-03 22:12:41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이대호(32)가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이대호는 3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돔에서 계속된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3경기 연속 안타를 친 이대호는 시즌 타율이 0.294에서 0.293(376타수 110안타)로 약간 낮아졌다.

이대호는 1회초 1사 1, 2루에서 니혼햄의 2년차 '괴물투수' 오오타니 쇼헤이의 4구째 바깥쪽 슬라이더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소프트뱅크가 2점을 뽑아낸 2회초 2사 만루에서 타석에 선 이대호는 오오타니의 2구째 시속 153㎞짜리 직구를 공략했으나 3루수 땅볼에 그쳤다.

앞선 두 차례의 득점권 기회에서 침묵했던 이대호는 5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오오타니의 2구째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좌월 2루타로 연결했다.

그러나 다음 타자 야나기타 유키가 헛스윙 삼진을 당하면서 이대호는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대호는 7회초 2사 2, 3루의 타점 기회에서 오오타니와 네 번째 맞대결했다.

이대호는 오오타니의 2구째 161㎞ 바깥쪽 공에 힘껏 방망이를 돌렸으나 파울이 되면서 2스트라이크에 몰렸다. 오오타니의 이날 경기 최고 구속이었다.

이대호는 3구째에 바깥쪽 낮은 코스에 뚝 떨어지는 슬라이더가 들어오자 참지 못하고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이대호는 9회초 2사 1루에서 니혼햄의 세 번째 투수 다니모토 게이스케를 상대로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소프트뱅크는 3-1로 승리해 니혼햄과의 3연전을 2승 1패로 마치고 퍼시픽리그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한편, 한신 타이거스 마무리 오승환은 이날 고시엔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 경기가 연이틀 비로 취소돼 휴식을 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