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나가사키시장, 피폭일 행사 때 집단자위권 우려 표명”
입력 2014.08.03 (17:24) 국제
2차 대전 당시 원자폭탄이 투하됐던 일본 나가사키시의 시장이 오는 9일 열리는 '나가사키 원폭 희생자 위령평화기념식' 행사에서 집단지위권에 관한 우려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다우에 도미히사 나가사키 시장은 집단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는 헌법 해석 변경 등에 대한 우려를 정부에 귀담아 들으라고 촉구할 예정입니다.

다우에 시장은 핵무기를 없애고 전쟁을 하지 않는다는 게 나가사키시의 입장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마쓰이 가즈미 히로시마 시장은 평화주의를 거론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뜻을 전할 수 있다며 집단자위권에 관해서는 직접적인 표현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 “일 나가사키시장, 피폭일 행사 때 집단자위권 우려 표명”
    • 입력 2014-08-03 17:24:01
    국제
2차 대전 당시 원자폭탄이 투하됐던 일본 나가사키시의 시장이 오는 9일 열리는 '나가사키 원폭 희생자 위령평화기념식' 행사에서 집단지위권에 관한 우려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다우에 도미히사 나가사키 시장은 집단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는 헌법 해석 변경 등에 대한 우려를 정부에 귀담아 들으라고 촉구할 예정입니다.

다우에 시장은 핵무기를 없애고 전쟁을 하지 않는다는 게 나가사키시의 입장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마쓰이 가즈미 히로시마 시장은 평화주의를 거론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뜻을 전할 수 있다며 집단자위권에 관해서는 직접적인 표현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