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건당국 “에볼라 증상 의심 국민 입국연기 요청”
입력 2014.08.03 (18:24) 연합뉴스
보건당국이 서아프리카 지역에서 발생한 에볼라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막기위해 이 지역에 머문 우리나라 국민 가운데 에볼라 의심 증상자의 입국을 연기해달라고 외교부에 요청했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3일 "외교부에 에볼라 바이러스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을 방문한 여행객이나 근로자 가운데 발열, 오한, 구토 증상이 있는 국민의 입국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외교부 관계자는 "현지에서 감염 의심 사례가 발생하면 현지 프로토콜을 따르게 된다"며 "영사 조력이 올 경우 질병관리본부 지시를 받아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현재 시에라리온에 73명, 기니 50명, 라이베리아에 47명의 재외동포가 거주 중이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감염된 사람의 체액, 분비물, 혈액 등을 직접 만지거나 감염된 침팬지, 고릴라 등 동물과 접촉했을 때 감염된다. 2∼21일의 잠복기를 거쳐 갑자기 열, 오한, 두통, 식욕부진, 근육통, 목 아픔 등의 증상을 보인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26일 현재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3국에서 발생한 에볼라 바이러스 환자는 모두 1천201명(의심환자 포함)이며 이중 672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공항 내 열감지 카메라를 이용해 해당 국가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중이며 건강설문지 문항도 강화했다"며 "의심 증상자가 발견되면 해당 보건소에 이 사실을 통보해 바이러스 잠복기 20일동안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지 모니터링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지 않지만, 현지에서 거주하거나 불가피하게 현지를 방문하는 사람은 감염된 사람이나 동물과의 접촉을 피하고 손 씻기 등의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앞서 정부는 서아프리카 기니 지역에서 발생한 에볼라 바이러스가 인근 지역으로 확산하는 추세를 보임에 따라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에 대해 특별여행경보를 발령했다고 1일 밝혔다.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지역을 방문하지 말고 해당 지역에 거주 중이면 조속히 안전한 국가로 철수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에볼라 바이러스가 확산될 경우 특별여행경보의 대상을 인접국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중이다.
  • 보건당국 “에볼라 증상 의심 국민 입국연기 요청”
    • 입력 2014-08-03 18:24:21
    연합뉴스
보건당국이 서아프리카 지역에서 발생한 에볼라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막기위해 이 지역에 머문 우리나라 국민 가운데 에볼라 의심 증상자의 입국을 연기해달라고 외교부에 요청했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3일 "외교부에 에볼라 바이러스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을 방문한 여행객이나 근로자 가운데 발열, 오한, 구토 증상이 있는 국민의 입국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외교부 관계자는 "현지에서 감염 의심 사례가 발생하면 현지 프로토콜을 따르게 된다"며 "영사 조력이 올 경우 질병관리본부 지시를 받아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현재 시에라리온에 73명, 기니 50명, 라이베리아에 47명의 재외동포가 거주 중이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감염된 사람의 체액, 분비물, 혈액 등을 직접 만지거나 감염된 침팬지, 고릴라 등 동물과 접촉했을 때 감염된다. 2∼21일의 잠복기를 거쳐 갑자기 열, 오한, 두통, 식욕부진, 근육통, 목 아픔 등의 증상을 보인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26일 현재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3국에서 발생한 에볼라 바이러스 환자는 모두 1천201명(의심환자 포함)이며 이중 672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공항 내 열감지 카메라를 이용해 해당 국가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중이며 건강설문지 문항도 강화했다"며 "의심 증상자가 발견되면 해당 보건소에 이 사실을 통보해 바이러스 잠복기 20일동안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지 모니터링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지 않지만, 현지에서 거주하거나 불가피하게 현지를 방문하는 사람은 감염된 사람이나 동물과의 접촉을 피하고 손 씻기 등의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앞서 정부는 서아프리카 기니 지역에서 발생한 에볼라 바이러스가 인근 지역으로 확산하는 추세를 보임에 따라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에 대해 특별여행경보를 발령했다고 1일 밝혔다.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지역을 방문하지 말고 해당 지역에 거주 중이면 조속히 안전한 국가로 철수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에볼라 바이러스가 확산될 경우 특별여행경보의 대상을 인접국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중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