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금 1위 김효주, 프로야구 롯데전 시구
입력 2014.08.03 (19:57) 수정 2014.08.03 (20:08) 연합뉴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역대 시즌 최다 상금 기록을 세운 김효주(19·롯데)가 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롯데-NC 경기 시구자로 나선다.

3일 끝난 KLPGA 투어 한화금융클래식에서 우승한 김효주는 후원사인 롯데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기원하며 투구 솜씨를 팬들 앞에 선보일 예정이다.

또 시구에 앞서서는 오후 5시50분부터 KLPGA 소속 선수 3명과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소속 선수 3명이 '이색 정확성 대결'을 벌인다.

이 대결은 65m 거리에서 야구 선수는 야구공을 손으로 던지고 골프 선수는 어프로치 샷으로 골프공을 날려 공을 홀 깃발에 가장 가깝게 붙이는 쪽이 이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우승 상금 300만원은 KLPGA 투어 하이원 리조트오픈 골프대회의 자선기금으로 기부해 소외 계층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출전 선수는 롯데에서 손아섭, 전준우, 이명우가 나서고 KLPGA 투어에서는 김효주와 김하늘(비씨카드), 조윤지(하이원리조트)가 선정됐다.

조윤지는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감독대행을 지낸 조창수 씨와 프로배구 GS 칼텍스 지휘봉을 잡았던 조혜정 씨의 딸이다.
  • 상금 1위 김효주, 프로야구 롯데전 시구
    • 입력 2014-08-03 19:57:36
    • 수정2014-08-03 20:08:50
    연합뉴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역대 시즌 최다 상금 기록을 세운 김효주(19·롯데)가 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롯데-NC 경기 시구자로 나선다.

3일 끝난 KLPGA 투어 한화금융클래식에서 우승한 김효주는 후원사인 롯데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기원하며 투구 솜씨를 팬들 앞에 선보일 예정이다.

또 시구에 앞서서는 오후 5시50분부터 KLPGA 소속 선수 3명과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소속 선수 3명이 '이색 정확성 대결'을 벌인다.

이 대결은 65m 거리에서 야구 선수는 야구공을 손으로 던지고 골프 선수는 어프로치 샷으로 골프공을 날려 공을 홀 깃발에 가장 가깝게 붙이는 쪽이 이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우승 상금 300만원은 KLPGA 투어 하이원 리조트오픈 골프대회의 자선기금으로 기부해 소외 계층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출전 선수는 롯데에서 손아섭, 전준우, 이명우가 나서고 KLPGA 투어에서는 김효주와 김하늘(비씨카드), 조윤지(하이원리조트)가 선정됐다.

조윤지는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감독대행을 지낸 조창수 씨와 프로배구 GS 칼텍스 지휘봉을 잡았던 조혜정 씨의 딸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