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왜 이제 왔어” 63년 만에 다시 만난 오누이
입력 2014.08.03 (21:28) 수정 2014.08.03 (21: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헤어진 가족을 63년 만에 다시 만나는 마음은 어떨까요?

일곱살 때 헤어진 오누이가 일흔이 되어 감격의 재회를 했습니다.

송금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일흔 살, 황대식 씨의 얼굴이 설렘으로 상기됩니다.

<인터뷰> 황대식(63년 만에 가족 상봉자) : "아 우리 누나가 살아있었네. 좋으면서도 걱정되는게...”

7살 때 헤어져 영영 찾지못할 것만 같았던 가족을 만나러 가는 길.

반백이 넘어 다시 만난 오누이들.

헤어진 시간은 길었지만 단번에 가족임을 확인합니다.

<녹취> 황현숙(여동생): “아니 큰 오빠 닮았네. 닮았네...”

얼떨떨한 황씨는 큰 누나를 얼싸안고 나서야 실감이 납니다.

63년 만에 잡은 손.

다시 놓칠세라 꽉 붙잡습니다.

<녹취> “아니 그렇게 찾았는데 왜 인제 만나냐고...”

만남의 흥분이 가라앉자 돌아가신 부모님 생각이 납니다.

<녹취> 황선진(여동생) : “(어머니가) 밥을 항상 이불 속에 묻어놓고, 부뚜막에 놓고 이랬어요.”

1951년, 하교길에 기차에 올라가 놀다 기차가 출발해 버리는 바람에 가족과 생이별을 해야만 했습니다.

63년은 국내 실종가족의 만남 중 가장 길게 헤어졌던 기간, 경찰의 도움으로 7개월 만에 가족을 찾는데 성공했습니다.

<녹취> "자 63년 만에 처음으로 가족사진 한번 찍어보겠습니다. 하 나 둘. 찰칵!"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 “왜 이제 왔어” 63년 만에 다시 만난 오누이
    • 입력 2014-08-03 21:29:08
    • 수정2014-08-03 21:42:20
    뉴스 9
<앵커 멘트>

헤어진 가족을 63년 만에 다시 만나는 마음은 어떨까요?

일곱살 때 헤어진 오누이가 일흔이 되어 감격의 재회를 했습니다.

송금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일흔 살, 황대식 씨의 얼굴이 설렘으로 상기됩니다.

<인터뷰> 황대식(63년 만에 가족 상봉자) : "아 우리 누나가 살아있었네. 좋으면서도 걱정되는게...”

7살 때 헤어져 영영 찾지못할 것만 같았던 가족을 만나러 가는 길.

반백이 넘어 다시 만난 오누이들.

헤어진 시간은 길었지만 단번에 가족임을 확인합니다.

<녹취> 황현숙(여동생): “아니 큰 오빠 닮았네. 닮았네...”

얼떨떨한 황씨는 큰 누나를 얼싸안고 나서야 실감이 납니다.

63년 만에 잡은 손.

다시 놓칠세라 꽉 붙잡습니다.

<녹취> “아니 그렇게 찾았는데 왜 인제 만나냐고...”

만남의 흥분이 가라앉자 돌아가신 부모님 생각이 납니다.

<녹취> 황선진(여동생) : “(어머니가) 밥을 항상 이불 속에 묻어놓고, 부뚜막에 놓고 이랬어요.”

1951년, 하교길에 기차에 올라가 놀다 기차가 출발해 버리는 바람에 가족과 생이별을 해야만 했습니다.

63년은 국내 실종가족의 만남 중 가장 길게 헤어졌던 기간, 경찰의 도움으로 7개월 만에 가족을 찾는데 성공했습니다.

<녹취> "자 63년 만에 처음으로 가족사진 한번 찍어보겠습니다. 하 나 둘. 찰칵!"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