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인 84% “집단자위권 설명 불충분”
입력 2014.08.04 (00:06) 연합뉴스
일본인 10명 가운데 8명꼴로 집단자위권에 관한 정부 설명이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교도통신이 전화 조사 방식으로 이틀간 실시해 3일 내놓은 여론조사 결과, 집단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도록 헌법해석을 변경한 결정에 대한 설명이 충분하지 않다는 답변이 84.1%에 달했다.

충분히 설명됐다는 의견은 12.7%에 그쳤다.

집단자위권 행사 용인에 반대한다는 의견은 60.2%로 지난달 조사 때보다 5.8% 포인트 증가했다.

찬성 의견은 3.3% 포인트 줄어든 31.3%였다.

반대 의견은 젊은 계층에서 두드러졌다.

20·30대 응답자의 집단자위권 행사 용인 반대 의견은 지난달 조사보다 17.9% 포인트 상승한 69.7%였다.

집단자위권은 미국처럼 일본과 밀접한 관계를 맺은 국가가 공격당했을 때 일본이 대신 반격하는 권리다.

원전 재가동에 반대하는 의견은 57.3%로 찬성(34.8%)보다 여전히 많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이 '지방 창생'을 중요 과제로 삼겠다고 하는 등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뜻을 표명하는 것에 관해 기대감을 지니고 있다고 답한 이들은 67.3%였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2% 포인트 상승한 49.8%였으며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5% 포인트 줄어 39.1%를 머물렀다.

집권 자민당 지지율은 1.6% 포인트 하락한 35.9%로 2012년 12월 제2차 아베 내각 발족 직후 34.3%를 기록한 데 이어 두 번째로 낮은 수준이 됐다.
  • 일본인 84% “집단자위권 설명 불충분”
    • 입력 2014-08-04 00:06:28
    연합뉴스
일본인 10명 가운데 8명꼴로 집단자위권에 관한 정부 설명이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교도통신이 전화 조사 방식으로 이틀간 실시해 3일 내놓은 여론조사 결과, 집단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도록 헌법해석을 변경한 결정에 대한 설명이 충분하지 않다는 답변이 84.1%에 달했다.

충분히 설명됐다는 의견은 12.7%에 그쳤다.

집단자위권 행사 용인에 반대한다는 의견은 60.2%로 지난달 조사 때보다 5.8% 포인트 증가했다.

찬성 의견은 3.3% 포인트 줄어든 31.3%였다.

반대 의견은 젊은 계층에서 두드러졌다.

20·30대 응답자의 집단자위권 행사 용인 반대 의견은 지난달 조사보다 17.9% 포인트 상승한 69.7%였다.

집단자위권은 미국처럼 일본과 밀접한 관계를 맺은 국가가 공격당했을 때 일본이 대신 반격하는 권리다.

원전 재가동에 반대하는 의견은 57.3%로 찬성(34.8%)보다 여전히 많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이 '지방 창생'을 중요 과제로 삼겠다고 하는 등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뜻을 표명하는 것에 관해 기대감을 지니고 있다고 답한 이들은 67.3%였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2% 포인트 상승한 49.8%였으며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5% 포인트 줄어 39.1%를 머물렀다.

집권 자민당 지지율은 1.6% 포인트 하락한 35.9%로 2012년 12월 제2차 아베 내각 발족 직후 34.3%를 기록한 데 이어 두 번째로 낮은 수준이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