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이스라엘 유엔학교 포격에 경악…수치스런 행위”
입력 2014.08.04 (05:13)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주민 약 3천명이 대피 중이던 가자지구 난민캠프 유엔학교에 포격을 가한데 대해 "경악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젠 사키 대변인 명의로 내놓은 논평에서 이스라엘의 공격행위를 "수치스럽다"고 규정하며 이같이 비판했다.

미국이 우방인 이스라엘에 대해 이처럼 직접적이고 엄중한 비판을 가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는 유엔이 이스라엘의 이번 행위를 '전쟁범죄'로 규정하며 강도높게 비난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사키 대변인은 "학교의 좌표는 다른 모든 유엔 시설과 마찬가지로 이스라엘 군에 지속적으로 전달됐다"며 "민간인 보호를 위한 유엔의 시설은 반드시 보호돼야 하며, 미국은 이스라엘이 자체적인 기준을 충족하고 민간인 희생을 피하려고 더욱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이어 "무장세력이 인근에서 작전을 하고 있다는 의심 만으로는 너무나 많은 무고한 민간인들을 위기로 몰아놓는 공격을 정당화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모든 당사자들은 민간인을 보호하고 그들의 희생을 막으며 국제적 인도주의법을 준수하기 위해 모든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미 “이스라엘 유엔학교 포격에 경악…수치스런 행위”
    • 입력 2014-08-04 05:13:48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주민 약 3천명이 대피 중이던 가자지구 난민캠프 유엔학교에 포격을 가한데 대해 "경악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젠 사키 대변인 명의로 내놓은 논평에서 이스라엘의 공격행위를 "수치스럽다"고 규정하며 이같이 비판했다.

미국이 우방인 이스라엘에 대해 이처럼 직접적이고 엄중한 비판을 가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는 유엔이 이스라엘의 이번 행위를 '전쟁범죄'로 규정하며 강도높게 비난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사키 대변인은 "학교의 좌표는 다른 모든 유엔 시설과 마찬가지로 이스라엘 군에 지속적으로 전달됐다"며 "민간인 보호를 위한 유엔의 시설은 반드시 보호돼야 하며, 미국은 이스라엘이 자체적인 기준을 충족하고 민간인 희생을 피하려고 더욱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이어 "무장세력이 인근에서 작전을 하고 있다는 의심 만으로는 너무나 많은 무고한 민간인들을 위기로 몰아놓는 공격을 정당화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모든 당사자들은 민간인을 보호하고 그들의 희생을 막으며 국제적 인도주의법을 준수하기 위해 모든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